"죽여버려 김무성" 윤상현 막말파문 일파만파… 새누리당엔 대표도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통령 정무특보 출신이자 새누리당 친박계 핵심인 윤상현 의원이 김무성 대표에게 욕설과 함께 컷오프를 해야 한다고 주장한 녹취록이 등장해 파문이 고 있다.

김 대표 측이 즉각 윤 의원의 공천 배제를 사실상 요구하는 등, 새누리당의 공천갈등은 이제 폭발된 양상으로 양측 간 노골적인 전면전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지난 8일 채널A는 윤 의원이 누군가와의 전화통화에서 김무성 대표를 원색 비난하는 내용을 담은 녹취록을 입수해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윤 의원은 "김무성이 죽여버리게. 죽여버려 이 XX. (비박계) 다 죽여. 그래서 전화했어"라고 김 대표를 향한 극언을 퍼부었다.

윤 의원은 더 나아가 "내가 당에서 가장 먼저 그런 XX부터 솎아내라고. 솎아내서 공천에서 떨어트려버려 한 거여"라고 김 대표를 컷오프 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이 이같이 흥분한 이유는, 지난달 27일 김 대표가 친박에서 살생부를 만들고 있다고 발언한 사실이 언론에 보도됐기 때문이다.

윤 의원은 파문이 일자,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2월27일은 아침 신문을 통해 김무성 대표께서 친박 핵심으로부터 현역의원 40여명의 물갈이 명단을 전달받았다는 말을 김 대표가 직접 했다는 뉴스를 접한 상태였다"며 "절대 그런 일이 없고, 있지도 않은 일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알려져 격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자신의 욕설 사실을 인정하며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그리고 그날 저녁, 취중에 흥분한 상태에서 그러한 억울함을 토로하던 중 잘못된 말을 한 것 같다"며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그 같은 실언으로 마음을 아프게 해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김 대표의 핵심 측근인 김학용 비서실장은 언론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언론보도를 접하고 내 귀를 의심할 지경"이라며 "먼저 당대표에 대한 증오서린 욕설과 폭언을 서슴없이 하는 것에 대해 충격을 금할 수 없다"고 격분했다.

김 실장은 "그간 총선을 앞두고 김무성 대표는 당의 단합과 새누리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헌신하며 인내해오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의원은 매사 끊임없이 당대표를 흔들고 당의 분열을 조장해왔다"고 친박계를 비난했다.

그는 "총선 승리를 위해 당이 뭉쳐도 모자를 판에 당대표를 흔드는 것을 넘어 욕설에 폭언, 공천 탈락까지 운운하는 것은 도의적으로도 용납할 수 없는 망동이자 총선을 앞두고 당을 분열시키고 당의 힘을 약화시키는 도저히 용납해서는 안 되는 해당행위"라고 규정했다.

그는 특히 "이러한 발언을 한 의원이 당내에서 공천을 받고 이번 총선에 나간다면 국민들은 우리 새누리당을 어떻게 평가할 것인지 정말 너무나 걱정이 된다"며 사실상 윤 의원의 공천 배제를 요구했다.

그는 "이번에 발언을 한 윤상현 의원은 누구와 통화했는지 철저히 진상을 밝히고, 당윤리위원회에서 그에 상응하는 엄중한 징계를 내려 다시는 이러한 해당행위가 용납되지 않고 우리 새누리당이 추구하는 정당민주주의가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일벌백계의 의지와 실천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요구했다.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 /사진=뉴스1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18:03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18:03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18:0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8:03 08/05
  • 금 : 71.37하락 0.5118:03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