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워도 투자'… 30대그룹, 올해 122.7조 푼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어려워도 투자'… 30대그룹, 올해 122.7조 푼다
30대그룹의 80%가 올해 전반적 경영여건을 부정적으로 예상했지만 그래도 선제적 투자는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

9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주재한 '주요 투자기업 간담회'에서 자산 상위 30대 그룹의 올해 투자계획은 122조7000억원으로, 전년 실적 116조6000억원보다 5.2% 증가한 규모라고 발표했다.

이중 시설투자는 전년보다 7.1% 증가한 90조9000억원, 연구개발(R&D)투자는 전년과 비슷한 31조8000억원 규모가 될 전망이다. 주요 그룹들은 어려운 대내외 경제여건에도 반도체, OLED, 유통, 에너지 등 기존 주력업종의 과감한 설비투자와 신성장동력 개발을 위한 R&D 투자에 집중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 장관은 "30대 그룹의 올해 투자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총력 지원하겠다"며 "특히 대규모 투자 프로젝트는 범정부 전담 지원반을 구성해 신속히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30대그룹 중 투자가 전년보다 증가한 그룹은 18개, 전년 수준으로 동결인 그룹은 3개, 감소한 그룹은 9개로 조사됐다.

그룹별 주요 투자 프로젝트를 살펴보면, 올해 삼성그룹은 지난해에 이어 평택 반도체단지 건설에 2018년까지 1단계로 15조6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차세대 친환경 차량 및 스마트차량 개발에 2018년까지 13조3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SK그룹은 올해만 하이닉스반도체 설비투자로 5조4000억원, 텔레콤 망 투자에 1조3000억원, 브로드밴드 인프라투자에 65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LG그룹은 OLED(LCD) 시설확장을 위해 2018년까지 10조원, 마곡 사이언스 파크에 2020년까지 4조원 규모를 투자하고, 롯데그룹은 제2맥주공장 설립을 위해 2600억원을 투자한다.

신세계그룹은 면세점 사업을 위해 2020년까지 2700억원을 투자하며 CJ그룹은 콘텐츠사업을 위해 올해에만 67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 twitter facebook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