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김무성 막말' 녹취록 유출에 서청원 "세상이 흉악해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 서청원 최고위원이 9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윤상현 의원(인천 남을)의 욕설 파문에 대해 "당사자인 윤 의원이 김무성 대표를 직접 찾아가 사과하고 당원들에게도 사과를 해야한다"면서도 해당 발언이 언론을 통해 공개된 것과 관련 "세상이 흉악해졌다"고 말했다.

친박계 좌장격인 서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중요한 시기에 중책을 맡은 김 대표에게 아무리 취중이라도 그런 발언은 잘못된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총선을 앞두고 국민 앞에 이런 일이 생겨서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다시 한 번 국민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서 최고위원은 녹취록 존재와 유출에 대해 "세상이 흉악해졌다"면서 "사적인 대화를 녹음한 것을 언론에 공개한 것을 보고 누구를 믿고 세상을 살아가야 하느냐. 공작도 아니고 그런 일은 벌어져선 안 된다"고 말했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달 27일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김무성이 죽여버려", "가장 먼저 그런 XX부터 솎아내서 공천에서 떨어뜨려버려" 등 막말과 욕설을 했다. 이 녹취록은 8일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윤 의원의 해당 발언은 김 대표가 친박계 핵심 또는 청와대 인사부터 '살생부'를 건네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날 나왔다. 윤 의원은 8일 "그날 저녁 취중에 흥분한 상태에서 그런 억울함을 토로하던 중 잘못된 말을 했다"고 사과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김무성 대표(왼쪽)와 서청원 최고위원이 눈을 감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스1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김무성 대표(왼쪽)와 서청원 최고위원이 눈을 감은 채 생각에 잠겨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