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환, 오나미 절친 훈남모델 경계…"좀 과하지 않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님과 함께' 허경환이 오나미의 친한 지인에 질투했다.
 
8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에서 허경환과 오나미는 커플 화보 촬영을 준비하기 위해 함께 메이크업을 받았다.
 
허경환과 오나미가 메이크업을 받으며 이야기를 나누던 중, 훤칠한 키의 남성이 등장해 오나미에게 반가운 인사를 나눴다. 오나미의 절친한 지인 모델 장미관이었다.
 
오나미와 장미관은 손을 꼭 잡고 반가워했고, 허경환은 "둘이 보기 좋다"고 말했다. 이어 포즈를 알려주겠다고 하는 장미관에 허경환은 경계심을 드러냈다.


이어 허경환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다른 남자와 그러는 건 과하지 않았나. 질투하는 거 아니다. 이런 발언이 오해살 수 있지만 내가 있을 때 그러면 안되지"라고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는 모두 오나미의 계획이었다. 장미관에게 미리 전화를 걸어, 허경환의 질투심을 자극할 수 있도록 와서 도와달라고 부탁했던 것이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장미관은 "이제 솔직히 얘기해도 되나요?"라며 허경환 오나미 커플에 접근한 이유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JTBC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