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좌현 국회의원 "컷오프 수용할 상황 아니다… 이의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늘(10일) 더불어민주당의 전략공천지역 선정으로 이번 총선 공천에서 배제된 부좌현 의원(경기 안산단원을)이 당의 결정에 이의를 제기할 뜻을 밝혔다.

부 의원은 공천 결과 발표 직후 뉴스1과 통화에서 "당황스럽다"며 "나름대로 열심히 한다고 해왔는데 당에서 그렇게 판단하니까 어떻게 된 건가 싶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정을 언론보도를 통았다"며 "당으로부터 공식적으로 이런 상황에 대한 통보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부 의원은 "직간접적으로 확인해보니 당에서 조사한 (여론조사) 결과가 생각만큼 잘 안 나온 것 같다고 알고 있는데 종합적으로 상황을 판단했어야 되는 게 아닌가"라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당의 결정을 수용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필요한 절차에 따라 이의 신청을 진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더민주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는 '3선 상 하위 50%, 재선 이하위 30%'를 대상으로 정밀심·가부투표를친 '2차 컷' 결과로 부 의원을 비롯현역의원 5명(강원·윤후덕·정청래·최규성)공천에 배제했다.

부좌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부좌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37.86상승 22.6418:03 10/06
  • 코스닥 : 706.01상승 20.6718:03 10/06
  • 원달러 : 1402.40하락 7.718:03 10/06
  • 두바이유 : 91.22상승 2.418:03 10/06
  • 금 : 1720.80하락 9.718:03 10/06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방통위 한상혁 "방송 공적 책임 높이는 데 최선..."
  • [머니S포토]금융위 김주현 "비금융주력자 이슈, 동일 '은행법' 적용"
  • [머니S포토] 양조위 'K-하트 발사'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2022 국감장 출석한 한동훈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