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뇌부피 '약물치료 효과 상관성', 세계에서 처음으로 규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특정한 뇌 영역의 부피가 클수록 치매증상의 약물 치료 반응 효과가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부산대병원 이영민 교수 연구팀은 치매 증상의 약물 반응이 뇌의 특정부위(조가비핵, 해마옆이랑, 뇌편도)의 부피와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지난 10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뇌 특정 부분의 부피를 통해 치매의 약물 치료 반응을 예측하고 치매 증상의 기전과 치료 반응을 도출하는 기술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연구 성과가 실린 'Journal of clinical psychiatry'는 학술지의 질적 수준을 나타내는 SCI(과학기술 논문 인용색인) 지수가 5.498로 정신과학회지 중 권위 있는 학술지로 꼽힌다.

이번 연구를 이끈 이영민 교수는 "최근에는 조기 치매진단을 받은 환자들도 정신병적인 증상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며 "향후 급증하는 치매 환자들의 정신병적 증상원인을 알아내고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지속해서 찾아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부산대병원 이영민 연구팀은 치매환자의  망상 또는 환각 등의 정신병적인 증상과 약물 치료반응을 연구하고 노란색으로 표시된 조가비핵, 해마옆이랑, 뇌편도 부분(왼쪽부터)의 부피가 클수록 약물 치료 반응 효과가 크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부산대병원 제공)
부산대병원 이영민 연구팀은 치매환자의 망상 또는 환각 등의 정신병적인 증상과 약물 치료반응을 연구하고 노란색으로 표시된 조가비핵, 해마옆이랑, 뇌편도 부분(왼쪽부터)의 부피가 클수록 약물 치료 반응 효과가 크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부산대병원 제공)
 

이장미
이장미 jm41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위크> 이장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