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정청래 의원 한명으론 부족' 방송에 "대화 중간이 생략되어 말이 만들어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더민주 2차 '컷오프(물갈이)' 대상에 포함된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을)과 관련 발언 논란에 대해 11일 "사실이 아닌 이야기를 유추해서 보도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정치권의 뒷말은 정치인이 감수해야 한다"면서도 "사실이 아닌 이야기를 유추해서 보도하거나 방송하는 것은 절대로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10일 팟캐스트 '이이제이'에 따르면 박 의원은 더민주 2차 컷오프 대상에 정청래 의원이 포함된 것과 관련, "정청래 의원 한명으론 부족하다는 일부 여론이 있다"고 말했다.

이이제이가 공개한 녹음본에 따르면 이철희 본부장이 "(컷오프) 반응이 별로다"라고 말하자 박 의원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나 이런 데서는 안 좋을 것"이라며 "그런데 휘둘리면 안 된다"라고 말했다. 이 내용은 10일 정 의원 컷오프와 연관되어 박 의원이 정 의원 컷오프에 대한 지지자들의 반대여론에 휘둘리지 말라고 말한 것처럼 해석됐다.

그러나 이 본부장과 박 의원이 '이이제이' 측에 밝힌 내용에 따르면 이철희 의원의 "반응이 좋지 않다"는 발언과 박 의원의 "SNS나 이런 데서는 안 좋을 거야"라는 발언 사이에 이 본부장의 발언이 더 있다. 이 본부장은 "SNS뿐 아니라 오프라인, 언론, 종이신문 이쪽도 좋지 않다"고 말했고 이에 대해 박 의원이 "그런데 휘둘리면 안 된다"고 답했다. 박 의원이 오히려 정청래 의원 컷오프로 부족하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를 반박했다는 것이다.

이에 박 의원은 10일 오후 트위터를 통해 "오늘(10일) 팟캐스트 이이제이 방송은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하는 말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한 사람을 무조건 비판하는 것이 순식간에 확산되는 과정을 보게 되어 마음이 아프다"며 "방송내용은 대화 중간이 생략되어 결과적으로 말이 만들어진 것"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정청래 의원 지지자에 대한 허탈감에 대해 걱정하는 대화를 나눈 것이며 정청래 의원 한 명으로 약하다는 여론이 있다는데 대해 그런 여론에 휘둘려선 안 된다는 대화내용이었다"며 "그런데 중간 대화 내용을 생략한 채 내용을 반대로 둔갑시킨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비상대책위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선대위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비상대책위원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선대위 연석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