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뭐길래' 황신혜-이진이, 모녀 싸움 살벌해 "말대꾸 하지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엄마가 뭐길래'에서 황신혜-이진이 모녀의 싸움은 살벌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황신혜가 촬영을 간 딸 이진이를 따라 LA를 방문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황신혜는 진이가 머물던 호텔을 찾아갔고, 지저분한 호텔방을 보자마자 진이에 잔소리를 시작했다.
 
이어 황신혜는 짐을 싸고 있던 진이에 "너 옷 이렇게 싸면 안 된다. 웬일이니? 이렇게 하면 캐리어 못 닫는다. 안 창피하냐"고 나무랐고, 진이는 엄마에 "안 창피하다. 창피할 게 따로 있다. 이런 거 가지고 창피하면 방송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황신혜는 진이에 "가관이다. 양말 한 짝은 어디 갔니. 제대로 해야 한다. 양말 짝이 다 어디 갔냐. 우주보다 더 하다"고 말했고, 널브러진 진이의 속옷에 "너 정말 이럴 거냐. 기가 막힌다"며 분노했다.
 
그때 진이가 황신혜에 짜증을 냈고, 황신혜는 진이에 "말대꾸하지 말아라. 너 옷 이런 식으로 싸지 마. 만나자마자 왜 그러냐"고 말했다.
 
황신혜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 "사실 그때 화가 난 게 아니다. 어처구니가 없어서 귀여웠다. 근데 진이가 예민하게 받아들여 삐걱댄 거다"라고 말했고, 진이는 "너무 졸리고 피곤했다. 3일 동안 잠을 못 잤다. 그런데 엄마가 짐을 다 빼라고 해 화가 났다"고 털어놨다.
 
또 황신혜는 진이에 "넌 그러다가 진짜 크게 혼날 줄 알아라"고 경고했지만 계속되는 진이의 말대꾸에 "너 이리 와. 일어나"라며 화장실로 소환했다.
 
그 후 황신혜의 숙소로 짐을 옮긴 진이는 엄마에 서운함과 미안함을 토로하며 눈물을 보였고, 모녀의 싸움은 일단락됐다. 
  
글. 문예진 

 

  • 0%
  • 0%
  • 코스피 : 3236.86상승 4.3315:30 07/28
  • 코스닥 : 1035.68하락 10.8715:30 07/28
  • 원달러 : 1154.60상승 4.515:30 07/28
  • 두바이유 : 73.52하락 0.1815:30 07/28
  • 금 : 73.02상승 1.4315:30 07/28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 [머니S포토] 신혼희망타운 모델하우스 살펴보는 노형욱 장관
  • [머니S포토] 요즌것들 연구소2, 인사 나누는 이준석-이영
  • [머니S포토] 당정청…오늘 '2단계 재정분권 추진안' 발표
  • [머니S포토] 박용진·정세균·이낙연·추미애·김두관·이재명 '파이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