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6년간의 학대... 그 진실은? 미국 '노예 남매'편 방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그것이 알고 싶다’가 뉴욕 한인 남매 학대 사건에 대한 6년간의 진실을 추적한다.


12일 밤 방송되는 SBS 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뉴욕 한인 남매 학대사건을 통해 그 이면에 숨겨진 우리 사회의 문제점을 지적한다.


2016년 1월 12일. 미국 뉴욕의 퀸즈 지역 한 가정집에서 한인 남매가 어머니로부터 6년간 학대를 받아왔다는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엄마는 남매를 자주 폭행하고 매일 새벽까지 집 안 청소를 시켰다. 심지어 미성년자임에도 불구하고 억지로 돈을 벌어 오라고 시켜 임금까지 지속적으로 착취했다.


6년 만에 드러난 사실에 뉴욕 현지 외신들은 ‘노예 남매’라는 타이틀로 아이들의 이야기를 앞다투어 보도했다. 뉴욕 검찰은 아동학대와 노동력 착취 및 폭행으로 엄마를 체포했다. 하지만 현지 한인들은 언론 보도와 사법기관의 조치에 반발했다.


사건이 일어난 지 한 달 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게 한 통의 제보 전화가 걸려왔다. 제보자는 남매의 실제 아버지로 아이들을 학대했다는 사람이 한국에서 남매가 다니던 학원의 원장이라고 했다. 아버지의 증언에 따르면 미국에서 남매에게 있었던 일들은 알려진 내용보다 더 끔찍했다.
 
원장은 남매의 부모에게 미국 유학을 권했던 장본인이었고, 보호자를 자청해 아이들을 뉴욕으로 데려갔다. 제작진이 만난 한인들은 문제가 있었던 건 오히려 남매였다고 입을 모았다. 한인 사회 어른들은 학대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남매와 남매의 거짓말로 인해 원장에 대한 오해가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두 아이 이외에도 원장과 함께 미국으로 떠난 아이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제작진은 이 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일 수도 있는 아이에 대해 추적에 나섰다.


더구나 아이들은 한국에 돌아가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그것이 쉬운 일이 아니었다. 남매가 미국에 가기 전 원장에게 입양된 상태였다. 원장이 남매의 부모에게 유학 관련 서류라고 내밀어 서명한 것이 알고 보니 입양 서류였던 것이다.

미성년자인 남매가 한국에 돌아가기 위해서는 현재 법적 보호자인 원장의 동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하지만 그녀는 학대한 사실이 없다며 남매의 출국에 동의해주지 않고 있고 취재진과의 만남도 계속해서 피하고 있다.


사진. SBS

 

  • 0%
  • 0%
  • 코스피 : 3233.05상승 10.0109:28 08/03
  • 코스닥 : 1041.31상승 3.5109:28 08/03
  • 원달러 : 1149.70하락 1.209:28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09:28 08/03
  • 금 : 73.28하락 0.6209:28 08/03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