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공직 출신 사외이사 재선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건설/사진=머니위크DB
현대건설/사진=머니위크DB
현대건설이 11일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사외이사에 검사 출신의 박성득 변호사를 재선임했다. 국세청 출신인 김영기 세무법인 티앤피 대표는 신규 선임됐다.

두 사람은 감사위원으로도 선임됐다. 사외이사와 감사위원 임기는 3년이다.

이사의 보수 한도는 이사 7명과 사외이사 4명을 합해 50억원으로 결정됐다.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은 "미래 먹거리 사업의 창출에 지속적인 힘을 기울인다면 현대건설의 미래가치는 더욱 커질 것"이라며 "외형적인 성장보다 수익성 중심의 질적 성장에 초첨을 맞춰 안정적인 실적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대형건설사들이 공무원 출신의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것에 대해 담합 의혹과 소송에 대응하기 위한 의도로 보고 있어 논란이 예상되기도 한다. 박성득 변호사는 감사원 감사위원을, 김영기 대표는 국세청 조사국장을 지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