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의원 구하기' 목소리 커져도 귀 막은 김종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0일 더불어민주당 공천 배제 대상이 된 정청래 의원(서울 마포을)의 '컷오프(공천배제)' 구제와 관련, 김종인 비대위원회 대표가 11일 "룰에 의해 공관위가 결정한 사항을 정무적으로 변경할 여지가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나 당 안팎에서 정 의원에 대한 구명 움직임이 일고 있어 정 의원을 둘러싼 더민주 내 여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이날 충남 공주 고마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과거에는 현역의원들이 공천위에 들어와 계파들끼리 나누어먹기 식으로 공천을 해왔기 때문에 정상적인 상황이 아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현재는 당이 어려울 때 외부에서 들어와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면 신뢰를 받을 수 없어 현역과 관련이 없는 공천위를 구성해 정상적인 공천을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당 안팎에서는 정 의원의 '컷오프' 결과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일고 있다. 더민주 최재성 의원(경기 남양주갑)은 이날 김 대표를 직접 찾아가 정 의원의 컷오프(공천배제)와 관련한 면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김 대표를 만나서 세 가지를 말씀드렸다"며 "그 중 정 의원 공천 탈락과 관련해서는 여론을 전달하고 해결 방법을 제안드렸다"고 밝혔다. 

전날(10일) 당의 디지털소통본부장직을 내려놓은 홍종학 의원(비례대표) 또한 정 의원에 대한 재심 청원 서명 소식을 전했다. 홍 의원은 11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더민주 커뮤니티 '정감카페'에 정 의원 재심청원 서명을 받고 있다"며 "당원과 지지자들의 뜻을 이곳에 모아 주시기 바란다. 당원과 지지자들의 뜻이 모이면 당이 바뀌고 세상이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컷오프(공천배제) 소식이 전해진 10일 서울 여의도 더민주 당사 앞에서 정 의원의 지지자들이 컷오프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의 컷오프(공천배제) 소식이 전해진 10일 서울 여의도 더민주 당사 앞에서 정 의원의 지지자들이 컷오프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