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전사기' 이세돌, 드디어 웃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세돌 9단이 13일 인공지능(AI) '알파고'와의 대국에서 3연패 후 값진 첫 승을 거뒀다. 첫 승리를 따낸 이 9단은 간담회장에 모인 취재진들에게 함박웃음을 지어보이며 "3연패 후 1승을 하니 이렇게 기쁠 수가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대국이 시작되기 전 5대0 혹은 4대1 승부를 예상했던 것이 떠오른다. 만약 내가 3대0으로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한판을 졌다면 정말 아팠을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이번 1승은 앞으로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다. 그만큼 값어치를 매길 수 없다"며 "응원해주신 덕분에 한 판이라도 이긴 것 같다"고 모두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날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제4국이 열린 서울 포시즌스 호텔. 흑을 잡은 알파고는 2국과 똑같은 포석을 했다. 우상귀 화점에 첫 수를 놓은 것. 이에 맞서 이 9단은 좌하귀 화점에 착수했다.

알파고는 좌상귀 소목에 세 번째 돌을 놓았고, 이 9단은 4번째 수로 우하귀 소목을 차지했다. 제2국과 같은 흐름은 11수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이 9단이 12수에서 입구자로 대응하며 변화를 주면서 다른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대국은 중반을 넘어서까지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다. 그러던 중 이 9단이 백 78에서 독수를 뒀다. 알파고는 백 78부터 수읽기가 꼬인 것으로 보인다. 흑 83부터 백 90까지 흑이 우변을 사석 작전으로 활용하며 한껏 보태줬는데, 흑 83으로는 호구(실전 백 126자리)로 지켜두었으면 아무런 수가 없었다.

흑이 우변에서 손해를 보고 좌변을 후수로 살아야 할 때, 손을 돌려 죽어있던 백돌을 살려서는 백이 우세한 형세가 됐다. 후반에 접어들면서 전문가들은 조심스럽게 이세돌 9단의 승리를 점쳤다. 알파고의 추격으로 형세가 다소 좁혀지기도 했지만 이 9단이 완벽한 마무리로 승리를 가져갔다.

이세돌 9단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제4국에서 인공지능 바둑프로그램 알파고에게 첫 승리를 거두고 복기를 하며 웃고 있다. /사진=뉴스1(구글 제공)
이세돌 9단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제4국에서 인공지능 바둑프로그램 알파고에게 첫 승리를 거두고 복기를 하며 웃고 있다. /사진=뉴스1(구글 제공)

 

  • 0%
  • 0%
  • 코스피 : 2609.88하락 7.3414:44 05/26
  • 코스닥 : 870.90하락 1.7914:44 05/26
  • 원달러 : 1268.90상승 4.314:44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4:44 05/26
  • 금 : 1846.30하락 19.114:44 05/26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사전투표 하루 앞 민주당 윤호중 지원유세 집중
  • [머니S포토] 지지읍소 정의당 "약속 못 지켜 책임감…지선 성적표 중요해"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