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체온계 사용법 안내, 귀 잴 때는 '3회 중 최고값'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5일 봄철 심한 일교차로 인해 감기가 유행함에 따라 체온계의 올바른 사용 방법을 안내했다.

체온계는 실내외 온도차가 심한 경우 체온에 영향을 미칠 수 다. 외부에서 실내로 들어온나 운동 및 목욕 후에는 신체가 안정되도록 20~30분 정도 경과한 후 정하는 것이다. 유아의 체온 측 몸부림을는 경우 등 피부와 센서 간의 거리가 일하게 유지되지 않을 경우 측정 오류길 수 있으진정된 체온을 측정해야 한다.

체온계를 구입할 때는 제품에 부착돼 있는 허가 또는 인증번호 등 표시사항을 통해 의료기기로 허가 또는 인증된 제품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구입해야 한다. 해당 정보는 의료기기제품정보방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귀적외선 체온계의 측정은 3회를 권장하며, 값이 다를 경우에는 최고값을 사용한다. 재측정을 할 때에는 체온계를 외이도에서 빼낸 뒤 30초 정도 지난 후에 잰다. 수영이나 목욕 등으로 귓속이 젖었을 때는 귀에 상처를 입을 수 있으므로 귀적외선 체온계를 사용해서는 안 된다.

전자식 체온계는 열에 민감한 반도체의 온도 변화를 이용해 구강(혀밑), 겨드랑이, 항문 등에서 체온을 정한다. 겨드랑이 체온은 구강이나 항문에 비해 정확성이 낮으므로 정확한 체온이 필요한 경우 구강이나 항문 측정을 권장한다.

피부적외선 체온계는 이마뒤쪽 표면의 온도를 적외선 센를 이용해 체온측정는 제품이다. 이에 땀이 많을 우에는 귀 뒤쪽을 측정하는 것이 더 정확하며, 3번 정도 체온을 측정해 가장 높온도를 읽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체온계의 적외선 센서를 손가락 등으로 만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5일 봄철 심한 일교차로 인해 독감이 유행함에 따라 체온계의 올바른 사용방법을 안내했다. /자료=뉴스1(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5일 봄철 심한 일교차로 인해 독감이 유행함에 따라 체온계의 올바른 사용방법을 안내했다. /자료=뉴스1(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5.41상승 34.5315:16 08/11
  • 코스닥 : 831.00상승 10.7315:16 08/11
  • 원달러 : 1302.50하락 7.915:16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5:16 08/11
  • 금 : 1813.70상승 1.415:16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