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교도소, 40대 재소자 목매 숨진 채 발견… 형기 6개월 남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북 전주 교도소에 수감 중이던 40대 재소자가 스스로 목을 매 숨졌다.

15일 전주 교도소와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0시50분쯤 독거수용 중이던 재소자 A(47)씨가 속옷을 찢어 창틀에 묶은 뒤 목을 맸다.

당시 순찰 중이던 교도관이 A씨를 발견해 즉시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사망했다.

A씨는 지난해 사기죄로 징역 1년6개월을 선고받고 1년가량 복역 중이었으며 형기를 6개월가량 남겨둔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 교도소와 경찰은 A씨가 스스로 목을 매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전주 교도소. /자료사진=뉴시스
전주 교도소. /자료사진=뉴시스

 

  • 0%
  • 0%
  • 코스피 : 2592.34하락 33.6418:01 05/19
  • 코스닥 : 863.80하락 7.7718:01 05/19
  • 원달러 : 1277.70상승 11.118:01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8:01 05/19
  • 금 : 1841.20상승 25.318:01 05/19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 [머니S포토]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출정식
  • [머니S포토] 한국지엠 노동조합 과거 활동 사진보는 '이재명'
  • [머니S포토] 6.1 지선 운동 당일, 귀엣말 나누는 국힘 이준석과 권성동
  • [머니S포토] 6.1 지방 선거운동 돌입, 준비된 서울 일꾼은 누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