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공천을 내부 권력투쟁의 장으로 써버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이 16일 유승민계와 비박계가 대거 탈락한 공천 결과에 대해 "더민주가 만세를 부를 자해행위를 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정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선거를 코앞에 두고 선거전략으로 활용해야 할 공천을 내부 권력투쟁의 장으로 써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결국 권력 강화는커녕 권력 약화를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이번 공천 직전에 이른바 '김무성 살생부' 논란 당사자로 지목돼 곤욕을 치렀지만 결국 단수추천으로 공천이 확정됐다.

김무성 대표가 언급한 살생부에 기록된 인사 중 이재오 의원은 실제로 낙천했고 현재 유승민 의원도 생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다만 정 의원과 김용태 의원은 살생부에 올랐지만 공천을 받았다. 김 대표는 관련 보도가 나가자 자신의 발언을 전면 부인한 뒤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이장미
이장미 jm419@mt.co.kr

안녕하세요. <머니위크> 이장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