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도 인정한 OCI의 사회공헌 '솔라 CSR'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계도 인정한 OCI의 사회공헌 '솔라 CSR'
글로벌 태양광기업 OCI가 태양광 사업은 물론, 태양광에너지의 친환경성과 필요성을 전파하는 사회공헌활동 'Solar CSR'로 주목받고 있다.  

OCI는 영국의 세계적인 경제지 Financial Times(FT)가 주관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시상식에서 사회공헌·환경(Corporate Responsibility / Environment)부문에 최종 수상 후보로 올랐다고 16일 밝혔다. 

그간 전 세계를 무대로 활발하게 태양광사업을 펼쳐 온 OCI가 한국의 초등학교 300곳에 태양광발전설비를 기증하는 ‘솔라스쿨(Solar School)’, 네팔의 고산마을에 태양광발전설비를 직접 설치해주는 ‘네팔 솔라 프로젝트(Nepal Solar Project)’ 등 태양광과 연계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온 것에 대해 높게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OCI가 2011년부터 전개해 온 ‘솔라스쿨’ 캠페인은 한국의 도서, 벽지, 산간지대 등 오지 지역의 300개 초등학교에 각 5kW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기증하는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현재까지 240곳에 설치해왔으며, 올해 말까지 제주도 등에 60개를 더 설치해 대단원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또 ‘네팔 솔라 프로젝트’는 2013년부터 임직원 자원봉사대를 파견하여 해발 2,000미터 이상 안나푸르나 인간 산악 마을에 태양광발전설비 및 저장장치(ESS)를 설치해주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전력부족으로 위생, 식수관리 등에 어려움을 겪어 온 마을주민들에게 생활의 불편을 해소하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해왔다. 

이 외에도 OCI는 지적∙자폐성 장애인들의 스포츠 대회인 ‘스페셜올림픽’ 봉사활동, 시각장애인 마라톤 선수들과 함께 뛰는 가이드 러너 봉사활동 등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일궈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또 기업경영 차원에서는 투명경영∙윤리경영을 기본 가치로 삼고 지속가능한 경영 노력을 해온 결과 2010년부터 6년 연속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지수(DJSI)” 아시아 태평양부문에 이름을 올려왔다. 

한편, 각 분야의 혁신적이고 역동적인 글로벌 기업을 선정하는 세계적인 비즈니스 시상식 ‘FT Boldness in Business Awards’는 영국의 경제지 ‘Financial Times’와 세계 최대의 철강회사인 ‘아르셀로미탈(ArcelorMittal)’이 공동 주관해 2009년부터 매년 개최하여 총 7개 부문에서 우수기업 및 기업인을 선정해왔다.

 

김진욱
김진욱 lion@mt.co.kr

'처음처럼'을 되뇌는 경험주의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