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대졸 채용공고' 왜 없나 했더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기업 '대졸 채용공고' 왜 없나 했더니...
500대 기업의 절반 가량이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을 확정짓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침체에다 정년 연장 등으로 인건비 부담이 크게 늘어난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16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조사한 '2016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 결과에 따르면 대기업의 52.2%가 상반기 채용 계획을 세우지 못했다.

 

조사대상은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으로 응답기업은 209곳. 이들 기업 중 중 109개(52.2%)사는 채용계획을 세우지 못했고 '작년만큼 뽑겠다'는 기업은 57개(27.2%), '작년보다 더 뽑겠다'는 응답은 19개(9.1%)사로 집계됐다. '작년보다 덜 뽑겠다'는 기업도 22개(10.5%)사나 됐고 아예 '한 명도 안 뽑겠다'는 기업은 2개(1.0%)사였다.


기업들이 신규채용 규모 결정에 영향을 주는 중요 요인(중복응답)으로는 '적정 조직 인원(T/O)'(48.0%), '국내외 업종경기 상황'(22.1%), '인건비 총액'(19.3%), '정부시책 호응'(9.3%) 등이 꼽혔다.


신규채용을 늘리지 못하는 이유(중복응답)에 대해선 'T/O가 없어서'(29.9%), '회사 내부 상황으로 신규채용 여력 감소'(26.8%), '국내외 경기상황 악화 예상'(23.6%), '정년연장으로 인한 퇴직인원 감소에 따른 정원 관리'(9.4%), '통상임금 증가 등 인건비 부담 증대'(7.1%) 순으로 답했다.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 인원 중 이공계 선발 비중은 59.3%, 여성 선발 비중은 25.9%로, 올해도 '이공계·남성' 쏠림 현상은 계속될 전망이다.


조사에 응한 209개 기업의 대졸 신입직원 평균 연봉은 3817만원으로 조사됐다. 3500만~4000만원 미만인 기업이 34.9%, 4000만~4500만원 미만이 23.4%, 3000만~3500미만 기업이 23.0%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올해부터 시행되는 60세 정년 의무화를 적용받게 되는 50대 장년 근로자들에 대해 '기존 업무 및 직책을 유지(52.2%)'시킬 것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는 '본인의 전문분야에서 전문/자문위원 등의 역할을 수행할 것(22.5%)', '후배들에게 보직을 넘기고 팀원으로 근무(12.9%)' 등 순이었다.


전경련 송원근 경제본부장은 "국내외 경기상황 악화로 아직도 채용계획을 확정하지 못한 기업이 절반이나 된다"며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서비스산업 활성화 법안과 노동개혁 법안 등의 경제활성화 법안이 19대 국회 임기 내에 통과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