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렁크 살인' 김일곤, 피해자 동생에게 "억울한 일 겪어보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트렁크 살인'의 피고인 김일곤(49)이 재판에서 반성 없는 태도를 보여 피해자 동생 주모씨(35·여)와 고성이 오갔다. 김씨는 "억울하다"고 말하기까지 했다.

16일 오전 10시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상윤)의 심리로 열린 6번째 공판기일에서 주씨는 추가로 진술할 사항이 있느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증인석에 나와 주씨는 재판 내내 국선변호인과의 접견을 거부하고 재판에 불성실한 태도로 임하는 김씨를 꾸짖었다.

주씨는 "피고인은 바뀐 국선변호사의 접견신청도 안 받고 있다"며 "피고인은 '기자 나가라'고 하는 등 하고 싶은 말은 다 하고 있다. 재판과 전혀 상관없는 이야기만 한다. 뭐가 그렇게 억울하느냐. 세상 살면서 억울한 사람은 많지만 그렇다고 해서 다 살인을 저지르는 것은 아니다"고 눈물을 흘렸다.

재판부가 "피고인과 개인적으로 대화를 나누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주씨의 발언을 제지하고 방청석으로 돌려보냈지만, 김씨가 주씨를 향해 "내가 제3자라면 그렇게 말할 수 있다. 본인이 억울한 일을 겪어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씨는 이어 "언니를 위한다면 사실이 밝혀져야 한다. 검찰이 뭔가 감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김씨의 공판은 서증조사 절차가 진행됐지만 이 과정에서 김씨는 "변호인을 거부하겠다. 법으로 변호인 선임이 불가피하다고 돼 있지만 나는 거부할 수밖에 없고 믿을 수 없다"고 발언하며 재판 진행을 방해하는 등 자신의 요구사항을 거듭 밝혔다. 그러나 재판부는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

앞서 김씨는 지난해 9월 서울 성동구 홍익동의 한 빌라 주차장에 주차돼 있던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된 주모씨(36·여)를 살해한 혐의(강도살인 등)로 구속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김씨의 다음 공판은 오는 4월1일 오후 4시에 열린다.

30대 여성을 납치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일곤(맨 왼쪽)이 지난해 9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30대 여성을 납치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일곤(맨 왼쪽)이 지난해 9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방법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8:03 07/01
  • 금 : 1807.30하락 10.2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