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인 장관 "건설 ENG 해외수주, 사업 초기 참여가 중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공=국토교통부
/제공=국토교통부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이 “해외사업을 수주하려면 사업 초기에 참여해야 한다”고 16일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시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열린 건설 엔지니어링 업계 간담회에서 건설ENG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하며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최근 한국 엔지니어링 업체 컨소시엄이 실시설계 용역을 따낸 볼리비아의 '산타크루즈 신도시 개발사업'을 예로 들며 마스터플랜 작성 등 사업 초기 단계에 참여해야 이어지는 설계·시공 용역도 수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산타크루즈 신도시 개발사업은 볼리비아의 경제수도로 꼽히는 산타크루즈 인근에 분당신도시 3배인 58㎢ 규모의 신도시를 짓는 프로젝트다. 실시설계를 한국 업체가 맡게 된 데는 실시설계 전에 이뤄진 기본구상과 기본계획을 한국 업체가 수행했다는 점과 사업이 구상되는 단계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자문한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된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산타크루즈 신도시 개발사업에 참여했던 엔지니어링업체인 OCS의 조경훈 도시건축사사무소 소장이 '볼리비아 산타크루즈 신도시 마스터플랜 추진 성과와 과제'라는 제목으로 발표하는 시간이 마련되기도 했다.

강 장관은 이란 시장에서도 건설 엔지니어링 업계가 개념설계 등 고부가가치 엔지니어링 분야에 진출하기를 바라고, 고위급 회담, 수주지원단 파견 등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글로벌 기준에 따른 시범사업을 통해 입‧낙찰 단계 뿐만 아니라 사업추진 과정에서의 불합리한 제도 등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건설 엔지니어링 산업이 우리나라의 신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기업과 정부 모두 노력하자”며 “고부가가치 엔지니어링 분야를 선도하는 우수 엔지니어링 강소기업을 발굴해 시상하고, 인센티브를 부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289.85하락 15.5714:46 07/04
  • 코스닥 : 719.07하락 10.4114:46 07/04
  • 원달러 : 1298.00상승 0.714:46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4:46 07/04
  • 금 : 1801.50하락 5.814:46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