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협력사 4300곳과 '공정거래' 협약… 9800억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 협력사 4300곳과 '공정거래' 협약… 9800억 지원
삼성그룹이 협력사와 공정거래 협약을 맺고 동반성장 문화 조성에 앞장서기로 했다.  


삼성은 1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9개 계열사(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물산,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제일기획)와 1, 2차 협력사가 참여하는 ‘2016년 삼성-협력사 공정거래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은 공정거래 문화 정착과 동반성장의 온기가 2차 협력사까지 확산할 수 있는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에는 정재찬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과 안충영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9개 계열사 CEO,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를 포함한 1, 2차 협약 체결업체 대표 등 총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삼성 9개 계열사는 1차 협력사 2564개사와 협약을 맺고 1차 협력사는 2차 협력사 1736개사와 협약을 체결했다.


우선 삼성은 거래관행 개선 방안의 일환으로 삼성전자의 공정거래 모니터링 시스템을 타 계열사에 조기 확산, 정착해 모범적인 법 준수 문화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1차 협력사 평가에 2차 협력사 대금지급 조건과 상생결제시스템 도입 실적 등을 반영, 보다 많은 1차 협력사가 상생결제시스템을 활용하도록 함으로써 2차 협력사까지 대금이 원활히 지급될 수 있도록 지원키로 했다.  
 
특히 1, 2차 협력사간의 불공정거래 행위 등을 근절하기 위해 1, 2차 협력사를 상대로 사이버 신문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 해결책을 마련하고 상생협력 지원 제도에 반영해 협력사와의 다양한 소통 프로그램을 통해 전파할 계획이다.

또 경쟁력 강화 차원에서 올 한 해 동안 협력사의 기술 개발, 생산성 향상, 경영 자금난 해소 등을 위해 지난해 9199억원보다 616억원 증가한 총 9815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여기에 1, 2차 협력사 6만2300여명에게 신입입문부터 전문직무교육까지 다양한 온∙오프라인 교육과정도 무상으로 제공한다.

 

이밖에 삼성은 1, 2차 협력사의 맞춤형 혁신활동 지원을 위해 20년 이상의 노하우를 가진 임원 및 부장급 100여명의 상생컨설턴트를 국내 협력사의 종합 혁신활동 추진과 해외 진출 국내 협력사의 생산성과 품질혁신 활동을 위해 지원할 계획이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삼성과 협력사가 혼연일체가 돼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삼성은 공정거래 협약 이행을 통해 협력사와 긴밀히 협력해 함께 성장하고, 국가 경제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5:30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5:30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5:30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5:30 05/20
  • 금 : 1841.20상승 25.315:30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