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김종인 대표는 자른다고 고생하고, 저는 잘리지 못하게 하느라 고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6일 "김종인 표는 자른다고 참 고생하고, 저는 우리 동료들 잘리지 못하게 하느라 고생하는 그런 상황에 놓여 있다"며 자신이 현역 컷오프 무마를 위해 최을 다했다는장을 나타냈다.

김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소상공인연합회 주최로 열린 '자영업자 정책연대 및 생존권 사수 출정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오호석 회장(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장)께서 (여기 오신) 이현 원 걱정을 많이 하셨는데, 우리 당은 거의 경선을 민주적으로 해 가지고 하남에서 경선을 치렀는데 압도적인 표차로 당선됐다"말하기도 했다.

반면 그는 이날 행사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이상직 의원을 겨냥, "우리 이상직 의원도 사업 하시다가 정치권에 와서 사업 생리를 너무 잘 아시는 분인데 여러분 위해서 많이 노력했는데 일이 잘못 돼 저도 참 마음이 아프다"고 위로했다. 앞서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로부터 컷오프됐다.

김 대표는 이처럼 공천 문제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토로하면서도,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또다시 침묵을 이어갔다. 또 그는 "아까 사무총장이 다 말했는데 왜 나한테 (묻냐)"라며 즉답을 했다.

한편, 김 표는 주호영 의원에 대한 재심 요구에 대해서도 "당헌·규에 맞지 않고 이해가 가지 않 부분에 대해선 보류시켰다"고만 전했다.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 직후에도 " 말이 없다"며 일체 자신의 입장 표명을 삼갔다.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대 총선 공천 상황과 관련한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대일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대 총선 공천 상황과 관련한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대일 기자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16.32하락 25.4609:13 07/06
  • 코스닥 : 747.29하락 3.6609:13 07/06
  • 원달러 : 1309.40상승 9.109:13 07/06
  • 두바이유 : 111.07상승 2.6909:13 07/06
  • 금 : 1763.90하락 37.609:13 07/06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 [머니S포토] 6월 소비자물가 6%대…여름철 7∼8%대로 치솟을 수도
  • [머니S포토] 쌍용자동차, SUV '토레스' 출시…가격은 2740~3020만원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우주소녀 '예쁜 애 옆에 예쁜 애'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