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식중독균, 생식채소류서 검출 확률 가장 높아… 시중 유통 1.2%에서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중에 유통 중인 농산물의 1.2%에서 식중독균이 우려할 수준으로 검출됐다. 식중독균 검출 확률은 신선농산물에서 가장 높았고, 가축매몰 지역의 농산물, 세척과 건조 등의 단순처리 농산물 순으로 조사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하 농관원)은 시중에 유통 중인 농산물 1101건을 대상으로 오염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16일 밝혔다.

농산물 및 세척용수 1101건 중 13건(1.2%)의 농산물에서 식중독균 7종이 우려할 수준으로 높게 나왔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생식채소류가 1.5%로 가장 높았고, 가축매몰지역 농산물 1%, 단순처리 농산물 0.9%에서 식중독균이 우려할 수준으로 검출됐다.

단순처리 농산물의 경우 깐양, 절단 양배추처럼 껍질을 깎거나 절단 등의 처리 농산물보다 건조·세척·다듬기 등의 처리를 한 농산물에서 미생물이 더 많이 검출됐다.

농관원 관계자는 "채소를 재배하는 과정에서 완전히 썩지 않은 퇴비를 쓰거나, 농산물 처리시설이 위생적이지 않은 과정에서 병원성 미생물이 생기게 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신선농산물을 구입한 뒤 최대한 빨리 먹고, 남은 채소는 냉장보관해야 하며 깨끗이 잘 씻어서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농산물 세척용수의 경우 최근 그 위험성이 대두되고 있는 노로바이러스에 대해 50개 시설을 조사했으나 전체 시설에서 검출되지 않아 안전한 것으로 평가됐다.

이재욱 농관원장은 "잔류농약 등 화학적 위해 요인뿐만 아니라 그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는 병원성미생물 등 생물학적 위해 요인에 대해서도 철저한 안전관리를 해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농관원은 올해에도 생산 및 유통·판매단계 농산물 및 용수를 대상으로 병원성미생물 오염조사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농산물 식중독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농산물 식중독균'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0.34하락 5.0815:30 07/04
  • 코스닥 : 722.73하락 6.7515:30 07/04
  • 원달러 : 1297.10하락 0.215:30 07/04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5:30 07/04
  • 금 : 1801.50하락 5.815:30 07/04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손흥민 '시그니처 찰칵 포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