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민주 표창원, '최유진 청년비례대표 논란' 사과 "간부급 당직자 강도 높은 감찰 진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비상대책위원이 16일 "청년비례 관련 좋지 않은 모습 보여드려 송구스럽다"며 청년 비례대표 예비후보 최유진 뉴파티위원회 소통기획단장과 관련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최 단장은 청년 비례대표 심사와 관련해 당직자가 사전에 첨삭지도를 해줬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최 단장은 후보직에서 사퇴하며 "저와 관련된 모든 논란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지겠다"고 밝혔다.

표 위원은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익충돌의 비윤리적 불법적 예비후보 지원 지도를 행한 의혹이 제기된 간부급 당직자에 대해서는 강도 높은 감사 감찰이 진행되고 있다"며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법과 당규에 따른 엄정한 조치가 내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표 위원은 이어 "기성세대와 달리 때 묻지 않은 신선함과 용기, 패기로 청년세대를 대표해 당과 국회에 상쾌한 충격을 줄 것으로 기대하며 도입한 청년비례 제도가 잘못 운영되어 당사자들과 청년 세대 및 당원과 국민 여러분께 실망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비상대책위원. /자료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비상대책위원.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0.47하락 33.5518:05 01/30
  • 코스닥 : 738.62하락 2.6318:05 01/30
  • 원달러 : 1227.40하락 3.918:05 01/30
  • 두바이유 : 84.17상승 0.9418:05 01/30
  • 금 : 1929.40하락 0.618:05 01/30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 [머니S포토] 박홍배 "영업시간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어"
  • [머니S포토] 영화 '카운트' 주역들의 파이팅!
  • [머니S포토] 마스크로 부터 3년만에 '해방'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부의의 건' 野 단독 처리속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