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의원 무소속 출마 준비하고 있는 상황"… 새누리 '길 터주기' 비판도 제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에서 '컷오프'(공천배제)된 윤상현 의원(인천 남을)이 무소속 출마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에 단독으로 공천을 신청했으나 김무성 대표에 대한 '취중 욕설' 파문이 터진 후 공천에서 배제됐다.

머니투데이의 16일 단독보도에 따르면 이날 인천 지역 사정에 밝은 정치권 한 관계자는 "오늘 오전 윤 의원이 지역구내 당직자들과 긴급 대책회의를 가진 것으로 안다"면서 "무소속 출마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윤 의원은 김무성 대표에게 '취중 욕설'에 대한 사과를 위한 접촉을 시도했을 뿐 뚜렷한 대외 활동을 하고 있지 않다. 공천 탈락이 발표된 이후에도 입장 표명은 하지 않고 있다.

윤 의원이 사실상 무소속 출마로 가닥을 잡은 상황에 새누리당이 인천 남을에 대한 후보자 공천 여부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새누리당이 후보자 공천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새누리당 입장에서는 후보자 등록이 일주일 남은 시점에서 윤 의원 외에 마땅한 후보가 없어 공천을 위해서는 추가 공모 절차 등을 서둘러 진행해야 한다. 그러나 새누리당 공관위는 아직까지 윤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남을에 대해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사실상 윤 의원이 생환할 수 있도록 길을 터주려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한 수도권 재선 의원은 "그렇지 않아도 막말 파문으로 여론이 안 좋은데 만약 당에서 공천까지 하지 않는다면 여론은 더 악화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16일 오후 인천 남구 학익동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 사무실 관계자가 취재진을 향해 손을 내젓고 있다. /사진=뉴스1
16일 오후 인천 남구 학익동 새누리당 윤상현 의원 사무실 관계자가 취재진을 향해 손을 내젓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3.79하락 24.0711:27 11/28
  • 코스닥 : 722.81하락 10.7511:27 11/28
  • 원달러 : 1337.70상승 1411:27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1:27 11/28
  • 금 : 1754.00상승 8.411:27 11/28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野 이재명 "정부·여당, 내년 예산안 급해 보이지 않아"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투톱 '정진석·주호영'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