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구내음식점, 경기도 내 52곳 적발… 위생점검 받지 않고 원산지까지 속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 내 일부 대학 구내식당이 수년간 미신고 영업을 하거나, 급식재료의 원산지를 속이다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3~9일 대학 구내식당과 매점, 이곳과 관련된 유통제조업체 등 187개 소를 점검해 식품위생법 등을 위반한 총 52개 업체를 적발해 수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들은 무신고 식품 제조 및 판매(14개) 유통기한 변조·경과 제품 사용 및 판매(19개) 원산지 거짓표시(8개) 기타 영업자 준수사항(11개) 등을 위반해 단속됐다. 경기도 특사경은 단속현장에서 불량제품 5.6톤을 압류했으며 식품 규격미달 의심제품 24건을 수거해 검사기관에 의뢰했다.

수원시 소재 A대학교 내 B커피전문점 등 3개소는 2013년 9월부터 최근까지 휴게음식점 신고를 하지 않고 영업하다가 적발됐다. 이 업소는 산학협력센터, 정보관, 기숙사 건물에 조리실을 갖추고 2년6개월 동안 각각 6억원 이상의 원두커피, 피자, 음료수 등 음식을 판매했지만 음식점 신고를 하지 않아 한 번도 위생점검을 받지 않았다.

화성시 C대학교 내 D편의점에서는 유통기한이 경과한 빵과 라면 등 8개 제품을 진열대 및 영업장에서 판매 목적으로 보관하다 적발됐다. 용인시 E대학교 내 F주방 역시 냉장고, 선반 등에 유통기한을 넘긴 베이컨, 표고버섯 등 4개 제품 4㎏을 보관하다 함께 적발됐다.

이 밖에 시흥시 G대학교 H위탁급식업소는 2016년 2월과 3월, 두 차례에 걸쳐 중국산 맛김치를 구입 판매하면서 국산으로 거짓 표시했다 적발됐다.

경기도청사. /사진=뉴스1(경기도청 제공)
경기도청사. /사진=뉴스1(경기도청 제공)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4.24하락 23.6210:17 11/28
  • 코스닥 : 723.98하락 9.5810:17 11/28
  • 원달러 : 1337.90상승 14.210:17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0:17 11/28
  • 금 : 1754.00상승 8.410:17 11/28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금융·경제 수장들 만난 추경호 경제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