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중국자동차 공장 들어선다… '연산 10만대' 2020년까지 완공, 6000명 고용창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완성차 업체인 주룽자동차가 광주에 연간 10만대 규모의 완성차 생산 공장을 설립한다. 외국 기업이 국내에 자동차 공장 설립을 직접 추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광주시는 16일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윤장현 시장(더불어민주당)과 ㈜주룽자동차 어우양광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주룽자동차와 주룽자동차 한국법인, 지역 완성차공장 설립에 대한 투자의향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한 양해각서(MOU)의 핵심은 주룽자동차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약 2500억원을 투자해 연간 10만대 규모의 완성차·부품공장을 건설한다는 것이다. 시는 완성차 인증, 공장 설립절차, 생산차량 판매 홍보, 공동연구소 개설 등 행·재정적 지원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주룽자동차 공장 설립에 따라 신규 고용 창출은 6000명 정도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주룽자동차는 다음해 지역기업과 협력해 시험용과 상업용 자동차 200여대를 우선 생산하는 것을 시작으로 2020년에는 전기승합차 2만대, 기타 차종 8만대를 양산할 예정이다. 윤장현 시장은 "광주의 미래 먹거리 산업 가운데 주력산업이 바로 친환경 자동차산업이다"며 "광주와 주룽자동차가 서로의 강점을 잘 살려서 협력하고 협업하는 관계를 더욱 탄탄히 다져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룽자동차 어우양광 부사장은 "광주에는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부품업체가 많다. 또한 광주시의 자동차산업 육성 의지가 매우 강렬하다는 걸 느꼈다"며 "앞으로 협약 내용대로 공장설립과 완성차 제작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룽자동차는 중국 장쑤성 양저우시에 소재한 중국 토종 브랜드로 2007년 설립돼 승합차와 소형버스를 주력 생산 차종으로 하는 완성차 업체로, 디젤·가솔린 차량 외에도 5종의 전기자동차를 생산하고 있다.

윤장현 광주시장(가운데)이 16일 광주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주룽자동차와 지역 완성차공장 설립에 대한 투자의향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어우양광 주룽자동차 부사장, 윤 시장, 김태혁 페펀오토그룹 대표이사. /사진=뉴스1(광주시 제공)
윤장현 광주시장(가운데)이 16일 광주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주룽자동차와 지역 완성차공장 설립에 대한 투자의향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어우양광 주룽자동차 부사장, 윤 시장, 김태혁 페펀오토그룹 대표이사. /사진=뉴스1(광주시 제공)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