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불출마, 승부수이거나 자충수이거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대 총선을 앞두고 야권통합 및 연대를 강하게 주장해온 국민의당 김한길 의원(서울 광진갑)이 돌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 의원은 17일 불출마 선언문을 통해 "작금의 정치상황에서 집권세력의 압승이 불러올 끔찍한 상황을 막아내고 동시에 우리당이 수도권에서도 의석을 확장하기 위해서는 당 차원의 야권연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해 왔다"며 "이를 성사시키지 못한 책임을 스스로 물어 20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총선 불출마는 좁아진 정치적 입지 속의 불가피한 선택이란 관측이 많다. 여당과 1대1 구도를 만들기 위한 야권통합 및 연대 주장이 안 대표의 반대로 동력을 받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안 대표의 야권연대 불가론에 반발하며 지난 11일부터 당무를 거부했던 천정배 공동대표마저 나흘 만에 당무 복귀를 선언해 김 의원의 야권 연대론 입지는 더욱 좁아졌다.

더민주의 공천도 김 의원의 총선 불출마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더민주는 김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광진갑에 그의 앙숙인 전혜숙 전 의원을 단수 공천하며 이 지역 야권연대 불가를 확실시했다. 전 전 의원은 공천을 받은 후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광진갑에 더 이상 야권통합이나 연대는 없다"고 선을 그으며 김 의원의 통합 및 연대론에 찬물을 끼얹었다.

야권에선 사면초가에 놓인 김 의원이 총선 불출마라는 정치적 승부수를 던질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보고 있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총선 불출마 선언은 김 의원의 진정성을 보여줌과 동시에 안 대표에게 야권통합 및 연대를 더욱 압박하는 효과가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야권 최고 전략가로 불리는 김 의원이 이번만큼은 자충수를 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국민의당 김한길 의원. /자료사진=뉴스1
국민의당 김한길 의원.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2.81하락 10.3518:03 12/07
  • 코스닥 : 718.14하락 1.318:03 12/07
  • 원달러 : 1321.70상승 2.918:03 12/07
  • 두바이유 : 77.97하락 2.8418:03 12/07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7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인사 나누는 한동훈 법무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재명 대표
  • [머니S포토] 지프, 올 뉴 그랜드 체로키 & 올 뉴 그랜드 체로키 4xe 출시…8,550만원부터
  • [머니S포토] 전기차 전용 플랫폼 살펴보는 관람객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