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간 한국에 3조원 넘게 썼다” 에릭 존 보잉 코리아 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릭 존 보잉 코리아 사장 /사진=박찬규 기자
에릭 존 보잉 코리아 사장 /사진=박찬규 기자

에릭 존 보잉 코리아 사장이 17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내 R&D(연구개발) 투자를 늘리겠다고 밝혔다. 우리나라가 보잉 상용기와 군수사업 부문에서 세계 10대 시장 중 하나인 만큼 R&D에 집중한다는 것.

존 사장에 따르면 보잉 코리아는 지난 10년 동안 우리나라에 총 미화 29억 달러(한화 3조3669억원)를 투자했다. 특히 지난해는 미화 5억 달러(한화 5805억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졌고, 현재 약 35개 이상 국내 협력업체들이 보잉의 생산, 유지, 연구 및 개발 등에 필요한 제품과 서비스 제공 중이다.

올해는 R&D부문에 집중할 계획이다. 미화 2백만 달러(한화 23억2000만원) 투자 계획을 밝히며 “별도의 R&D센터를 지을 계획은 없다”고 전했다. 보잉 연구 및 기술(Boeing Research & Technology) 부문은 카이스트 및 포항공대와 같은 국내 대학과 협업 중이다. 기존 시설을 활용하면 된다는 판단이다.

그는 “사회공헌에도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보잉 코리아는 2012년부터 서울대, 카이스트, 포항공대 등 매년 50명이 넘는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주고 있다. 이와 함께 국내 10여개 자선 단체와 협업 중이다. 존 사장은 “2005년부터 총 13만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혜택을 제공했으며, 이는 3백만 달러(한화 34억원8300만원)규모”라고 전했다.

보잉 코리아는 현재 200여명의 직원들이 서울, 부산, 김포, 서산, 대구, 사천, 영천의 국내 7개 도시에서 근무 중이다. 미래 항공우주업계 인재 육성을 위해 국내 대학생을 대상으로 ‘인터내셔널 비즈니스 인턴십 프로그램(IBIP)도 진행 중이다.

한편, 스스로를 ‘지한파’라고 부르며 한국 사랑이 남다른 에릭 존 사장은 2014년 5월 보잉코리아 사장 겸 보잉인터내셔널 부사장으로 임명됐다. 1984년 첫 한국 근무를 시작으로 미국 외교관으로서 31년을 동아시아 지역에서 일했다. 이날 행사에서도 한국어와 영어를 섞어가며 인터뷰에 응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