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주총, 20분만에 마무리… 정도현·조성진·조준호 '3인 대표체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전자가 신성장동력으로 육성 중인 전기차 관련 사업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오늘(18일) 열린 LG전자 주주총회는 큰 이견 없이 20분만에 마무리됐다.

정도현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사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열린 제14기 정기주주총회에서 "자율주행을 포함한 전기차 및 에너지솔루션 등 신사업 성공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LG CNS의 자회사였던 자동차 부품회사 'V-ENS'를 합병해 VC사업본부로 출범시키고 자동차 부품 사업을 가속화하고 있다.

정 사장은 이날 주주들 앞에서 안정적인 수익창출을 위한 책임경영과 스피드경영, 전략사업의 빠른 성장, 신규 유망사업 발굴 등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이날 주총에서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과 조성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선임했다. 재무제표 승인과 정관변경, 이사선임 안건 등을 모두 원안대로 의결했다. 


또한 구본준 부회장·정도현 사장 2인 대표이사 체제에서 정도현·조성진·조준호 사장 등 3인 각자 대표체제로 바뀌었다. 스마트폰과 생활가전사업의 사령탑이 이사회에 합류, 책임경영을 강화했다.

LG전자는 정관변경을 통해 이사 최대 정원수를 7명에서 9명으로 늘리고, 이에 맞춰 보수총액도 45억원에서 60억원으로 확대했다. 사내이사는 3명에서 4명으로, 사외이사는 4명에서 5명으로 늘었다. 사외이사에는 이창우 서울대 경영학과 교수와 주종남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를 재선임하고, 김대형 세븐에듀 인도네시아 재무이사를 신규선임했다. 김대형 이사는 1989년 GE코리아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역임했으며 2000년 GE 플라스틱스 차이나 CFO, GE 플라스틱스 아시아 태평양 CFO 등을 지낸 '재무통'이다.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정도현 사장. /사진=뉴스1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정도현 사장. /사진=뉴스1

 

진현진
진현진 2jinhj@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IT 담당 진현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5:32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5:32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5:32 05/14
  • 두바이유 : 67.05하락 2.2715:32 05/14
  • 금 : 66.56상승 1.0215:32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