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왕성 얼음행성, '진화의 수수께끼' 서서히 풀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탐사선 '뉴호라이즌스'가 지난해 7월 명왕성에 근접 비행할 당시 얻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가 공개됐다.

나사(NASA)를 비롯한 공동연구팀은 18일(한국시간) 명왕성 탐사선인 뉴호라이즌스 호가 보내온 데이터를 중간 분석한 결과, 명왕성 지표면의 거대한 얼음 자국과 협곡 등 다양한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발표했다.

발표 내용에 따르면 뉴호라이즌스 호가 명왕성을 가깝게 비행할 당시 찍은 사진 등에는 빙하가 지나간 흔적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이 지형이 명왕성 표면에 있는 질소와 이산화탄소 때문에 생긴 것이라고 추정했다.

명왕성 온도가 40켈빈(K·섭씨 영하 233.15도) 정도로 상승하면 표면의 질소와 이산화탄소가 유동성을 가지게 돼고, 그 위에 있던 얼음덩어리가 미끄러지면서 표면을 깎아 계곡 같은 지형이 생긴다는 것이다. 특히 태양의 고도가 높은 곳이나 근일점(행성의 공전 궤도상 태양과 가장 가까운 지점) 접근으로 명왕성의 온도가 더 올라가면 표면에 있는 메탄(메테인)까지 유동성을 가지게 돼 더 복잡한 지형을 만들 수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명왕성 대기 분석에서도 질소와 메탄이 대기의 주성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명왕성 표면의 질소와 메탄이 기체가 된 것이다. 하지만 태양에서 매우 먼 거리에 있는 명왕성은 태양빛이 약하기 때문에 상층 대기의 온도가 매우 낮다. 기체가 됐던 질소와 메탄도 다시 응결해 지표로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연구팀은 뉴호라이즌스에서 계속 데이터를 전송받을 예정이며, 이를 통해 행성의 진화 과정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탐사선 '뉴호라이즌스'가 특수영상 카메라로 촬영한 명왕성 지표면에 연무가 자욱하다. /자료사진=나사(NASA)
탐사선 '뉴호라이즌스'가 특수영상 카메라로 촬영한 명왕성 지표면에 연무가 자욱하다. /자료사진=나사(NASA)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7.52상승 5.8623:59 04/22
  • 코스닥 : 1025.71상승 3.4923:59 04/22
  • 원달러 : 1119.40상승 2.123:59 04/22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23:59 04/22
  • 금 : 62.25하락 1.4623:59 04/22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 [머니S포토] 악수하는 이철희 정무수석과 주호영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소비자 안전 강화…공정위 '오픈마켓 사업자' 자율협약, 체결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의원 '이해충돌방지법' 통과
  • [머니S포토] 윤호중, 국내 '반도체 기업' 국제 경쟁력 강화 지원 모색, 발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