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의 후예' 진구, 공중파임에도 불구하고 XX…"진짜 시원해" 호평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태양의 후예'에서 진구가 시청자를 대신해 시원하게 욕을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극본 김은숙 김원석) 8회에서는 전력발전소 소장 진영수(조재윤 분)의 악행에 분노하는 서대영(진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대영은 분노한 나머지 욕도 했고 군인의 신분으로 민간인인 진영수에게 주먹도 날렸다. 해당 장면은 '삐' 처리 없이 그대로 전파를 탔고 방송 직후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이례적으로 청소년들도 보는 공중파 드라마에서 욕설이 나온 것에 대한 비난보다는 '사이다 같았다'는 호평들이 쏟아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에 '태양의 후예' 측은 18일 한 매체에 "실수로 욕을 고스란히 방송된 게 아니다"라며 "극 맥락상 진영수(조재윤)는 재난 속 추가 인명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에서 매우 이기적으로 행동했다. 그 인물에 대한 분노를 표현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은 애매하게 감정을 경감시킬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 숫자로 된 욕 대사를 그대로 방송하기로 결정했다"며 "아직까지 심의기관 차원의 경고나 제재가 논의된 바는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태양의 후예'는 낯선 땅 극한의 환경 속에서 사랑과 성공을 꿈꾸는 젊은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삶의 가치를 담아낼 블록버스터급 휴먼 멜로 드라마로 매주 수, 목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 KBS

 

  • 0%
  • 0%
  • 코스피 : 3157.67상승 22.0810:32 04/13
  • 코스닥 : 1007.35상승 6.710:32 04/13
  • 원달러 : 1126.10상승 1.210:32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0:32 04/13
  • 금 : 61.10상승 0.1610:32 04/13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영진'
  • [머니S포토] 비공개 與 3선 의원 회동 참석한 '도종환'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영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