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공천 심사] 유승민 의원 오늘(18일)도 결론 유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 최고위원회가 18일에도 유승민 의원(대구 동을) 공천 문제에 대해 결론을 내지 못했다. 새누리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임시 최고위를 개최해 '이한구 공천안' 중 김 대표가 의결을 거부한 8곳에 대해 2시간이 넘는 격론을 벌였으나 의결에 또다시 실패했다. 최고위는 이날 밤 9시 또다시 최고위를 열어 재논의키로 했다.

앞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지난 16일 공관위에서 넘어온 공천안 중 7곳의 단수추천지역과 1곳의 여성우선추천지역에 대해 의결할 수 없다며 '보류'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항의의 표시로 17일 예정된 최고위를 전격 취소했다.

이에 친박(친 박근혜)계 최고위원들은 김 대표를 제외시킨 채 별도의 긴급최고위 간담회를 열어 "김 대표가 공관위 독립성 보장 약속을 깼다"며 공식 사과를 요구하며 맞불을 놓았다. 김 대표는 "사과할 일이 아니다"라면서도 18일 임시 최고위 개최에는 동의하면서 일단 충돌을 미뤘다.

친박계는 오는 24일 총선 후보등록을 코앞에 둔 마당에 더 이상 공천의결을 미룰 수 없다는 입장으로 이날 최고위에서 반드시 공천 결과를 의결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김 대표는 비박(비 박근혜)계 현역들이 대량 탈락한 공천 결과를 무조건 의결할 수 없다며 버티기에 나섰다. 특히 김 대표는 이날 최고위에서 친박계 최고위원들의 사과 요구에 대해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친박계는 이날 유 의원 공천 결정을 공천관리위원회에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친박(친 박근혜)계 맏형 서청원 최고위원은 회의직후 기자들과 만나 "유 의원 문제는 공심위에서 할 일이지 최고위에서 이야기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가 정회된 뒤 굳은 얼굴로 자리를 뜨고 있다. /사진=뉴스1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가 정회된 뒤 굳은 얼굴로 자리를 뜨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59상승 3.7123:59 04/12
  • 코스닥 : 1000.65상승 11.2623:59 04/12
  • 원달러 : 1124.90상승 3.723:59 04/12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23:59 04/12
  • 금 : 61.10상승 0.1623:59 04/12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노인위, 착잡한 마음으로...
  • [머니S포토] 오세훈, 코로나19 '서울형 거리두기' 관련 첫 간담회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