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중화권 고객사 22곳 방문… 발품 팔아 '크레오라' 알린다

 
 
기사공유
효성이 지난 7일부터 18일까지 중국, 홍콩, 대만 등 3개국의 글로벌 고객사를 직접 방문해 맞춤 상담을 하는 '크레오라 워크숍'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크레오라는 효성의 스판덱스 브랜드다.

크레오라 워크숍은 효성이 2010년부터 7년째 진행해온 글로벌 주요 고객사에게 고객 특성에 맞는 트렌드 정보를 제공하고, 크레오라를 적용한 신규 원단 개발을 제안하는 맞춤형 상담 활동이다.

이번에 효성이 찾아간 고객사들은 중국의 베스트 퍼시픽, 더룬, 대만의 뉴와이드, 조이텍스타일 등 원단 및 봉제업체 16개와 중국 리닝, 케이복싱, 홍콩의 베니티페어, 프룻오브더룸 등 브랜드 6개사로 총 22개사다.

효성과 함께 크레오라 워크숍을 진행한 세계적인 패션 칼럼니스트 루이자 스미스는 2018년 봄∙여름에 유행할 캐주얼∙수영복∙속옷∙액티브웨어 패션 트렌드를 고객사에 제안했다.

조현준 효성 사장은 "고객사가 크레오라를 활용해 시장에서 성공하는 것이 곧 효성의 글로벌 판매 확대로 이어지는 만큼 고객이 원하는 맞춤 서비스 전략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효성은 이번 달부터 바뀐 크레오라의 브랜드 이미지를 알리는 데 주력하고 있다. 새롭게 런칭한 글로벌 캠페인은 인체의 다양한 동작을 통해 스판덱스 원사가 부여하는 신축성과 자유로운 움직임을 표현했다.

효성은 지난 7일부터 18일까지 중국, 대만, 홍콩 3개국을 방문해 ' 크레오라 워크숍'을 진행했다. /사진=효성 제공
 

  • 0%
  • 0%
  • 코스피 : 2432.35상승 13.6823:59 08/12
  • 코스닥 : 845.60하락 14.6323:59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23:59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23:59 08/12
  • 금 : 44.12상승 0.2423:59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