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김종인 비례2번'에 "그럴줄 알았다"… 새누리당 공천결과 발표엔 "여왕의 신하 뽑고 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공동대표가 지난 20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비례대표 2번 공천 소식에 "비례대표 취지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그럴 줄(김종인 대표가 비례대표 공천을 받을 줄) 알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더민주의 최근 공천에 대해 "국민의 눈치를 보며 부패와 낡은 진보를 청산하는 듯 보였지만 결국 공천자의 대부분이 친문세력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취업 절벽에 절망하는 청년들의 분노를 일으켰던 갑질 국회의원이 친문이라는 이유로 다시 공천됐다"며 최근 컷오프(공천 배제)에서 구제된 윤후덕 의원(경기 파주갑)의 공천 확정을 지적했다. 또 "막말 국회의원을 청산한다고 하더니 그 자리에 다시 친문 핵심인사를 공천했다"며 손혜원 위원장(서울 마포을)의 공천을 꼬집었다.

안 대표는 새누리당 공천 상황에 대해서도 "당내 합리적 개혁 인사들에 대한 제왕적 대통령의 폭압적 정치보복"이라며 "국민의 대표를 뽑는 게 아니라 여왕의 신하를 뽑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측근들이 국민의당 비례대표 공천을 다수 신청한 것에 대해서는 "결과를 보고 판단하면 되겠다"며 일축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지난 20일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당 경남도당 창당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지난 20일 경남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당 경남도당 창당대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장미
이장미 jm419@mt.co.kr

안녕하세요. <머니위크> 이장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