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임자도에 국내 유일 어린이 체험형 ‘스마트팜’ 개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임자초등학교 어린이들이 KT IT 서포터즈와 함께 스마트팜에서 스마트기기를 연결해 농작물 관리법을 학습하고 있다. /사진=KT
임자초등학교 어린이들이 KT IT 서포터즈와 함께 스마트팜에서 스마트기기를 연결해 농작물 관리법을 학습하고 있다. /사진=KT

KT가 전라남도 신안군 임자도에 위치한 임자초등학교에 국내 유일의 어린이 체험형 스마트팜을 개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임자초등학교 학생들은 운동장 한켠에 마련된 스마트팜에서 지역특산품인 대파, 브로콜리, 양배추 등의 농작물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스마트기기에서 하우스 시설 자동 개폐는 물론 온도 및 습도를 언제 어디서나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게 됐다. 어린이 교육을 위한 체험형 스마트팜은 국내에서 임자초등학교가 유일하다.

스마트팜에 구축된 복합환경제어시스템은 비닐하우스에 설치된 온도·습도 센서를 통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를 스마트폰으로 체크하면서 온도에 따라 일조량을 조절하고 습도에 맞게 스마트관수를 하는 등 생육환경에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한 학생들은 학교에 마련된 체험장이 아니더라도 언제 어디서나 스마트폰을 통해 원격으로 농장을 관리할 수 있다.

박정애 임자초등학교 교장은 “임자도 학생들은 도서지역 특성상 다양한 문화 체험에 제약이 따른다”며 “KT 체험형 스마트팜을 통해 학생들이 교과서에 나오는 작물들을 직접 재배할 수 있는 교육현장이 생겨 너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종진 KT 홍보실장(전무)은 “KT의 스마트한 ICT 기술로 임자도 학생들을 위한 생생한 교육환경을 제공하게 돼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도 도서산간 지역에 ICT 기술을 적용해 정보 격차를 해소하는 프로보노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가 임자도에 구축한 스마트팜은 지역주민과 학생들이 함께 운영하고 농작물 재배를 위해서 현지 농업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얻는 등 자발적인 주민 참여를 바탕으로 한다. 임자초등학교 학생들은 지역의 농업 전문가로부터 농작물 재배에 필요한 교육을 받아 미래형 농업 체험활동을 할 수 있으며 스마트팜에서 재배한 채소는 불우이웃에게 전달해 나눔을 실천할 계획이다.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