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함 개인정보 유출 조심… 선거때마다 스팸 잦은 이유 있었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주차 시 선의로 남겨둔 연락처나 명함 등이 개인 정보 유출의 빌미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별 문제의식 없이 놔뒀만 이름과 직장, 직책, 이메일 주소까지 노출된 명함은 개인 정보 유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메일 아이디를 토대로 개인 SNS에 접근하면 사생활 정보가 고스란히 노출될 수 있으며, 보이스피싱 등 범죄에 악용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운전자들이 차에 남겨놓은 전화번호를 수집한 한 남성이 고급 자동차를 모는 여성에게 금품을 요구하며 협박 전화를 걸다 붙잡힌 사례도 있다.

또한 선거철이 다가오면 선거운동원들은 유권자 연락망을 확보하기 위해 명함을 활용하는 것으로 알져 있다. 식당에서 이벤트 등으로 손님들로부터 받은 명함을 구하거나, 차량 위에 놓인 명함 등을 본 뒤 이를 수집하는 사례들도 있다.

운전자가 남긴 연락처를 수집하는 행위 자체를 법 위반으로 볼 수 있을지 논란도 있지만, 부당하게 사용한 사례들은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에 해당될 수 있다.

명함을 통한 개인 정보 유출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평소 명함 관리에 주의를 기울이는 게 중요하다.

/자료사진=뉴스1
/자료사진=뉴스1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15.22상승 5.8418:03 10/05
  • 코스닥 : 685.34하락 11.4518:03 10/05
  • 원달러 : 1410.10하락 16.418:03 10/05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5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5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금감원 이복현·저축은행 오화경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조계종 총무원장 취임법회 참석한 與·野 인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