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야생진드기, '쯔쯔가무시' 등 감염병 유발… 야외 나들이 후 옷 털고 꼭 세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봄철 기온이 오르고 야외 활동이 늘면서 진드기에 의한 감염병 발생이 증가할 수 있어 보건당국이 주의를 당부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오늘(21일) 진드기로 전파되는 감염병을 예방하기 위한 예방수칙을 소개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과 쯔쯔가무시병의 감염매개인 진드기에는 물리지 않는 게 상책이다. 따라서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풀밭이 있는 야외로 나들이를 갈 때는 긴 옷을 입는 것이 좋다.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는 것은 피해야 한다. 나들이 후에는 옷을 털고 세탁하는 것이 안전하다.

SFTS는 전국적으로 분포하는 야생진드기의 일종인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감염하는 질환이다. 진드기 활동이 왕성한 4∼11월에 주로 발병하며 고열, 구토나 설사, 혈소판 감소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SFTS는 심한 경우 목숨을 잃을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국내에서는 2013년 5월 첫 환자가 확인됐고 그해 환자 36명 중 17명, 2014년에는 환자 55명 중 16명, 2015년에는 환자 79명 중 21명이 각각 사망했다.

주로 10~12월에 발병하는 쯔쯔가무시병은 털진드기 유충에 의해 감염되며 고열과 오한, 근육통, 발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질병관리본부는 진드기가 옮기는 감염병 예방을 위해 풀밭 등에서 야외활동을 할 때는 ▲돗자리 이용하기 ▲등산로를 벗어난 산길 피하기 ▲진드기가 묻어 있을 수 있는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기 등을 당부했다.

야외 활동 후에는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기 ▲샤워나 목욕하기 ▲머리카락, 귀 주변 등에 진드기가 붙어있는지 확인하기 등을 권고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전국 보건소·지자체를 통해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진드기 매개 감염병 예방 교육·홍보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본부는 풀밭 등 야외에서 활동한 후에 발열, 설사·구토 등 소화기 증상, 전신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반드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은소피참진드기. /사진=뉴시스
작은소피참진드기. /사진=뉴시스



 

이장미
이장미 jm419@mt.co.kr

안녕하세요. <머니위크> 이장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30상승 33.4214:44 08/11
  • 코스닥 : 830.19상승 9.9214:44 08/11
  • 원달러 : 1303.90하락 6.514:44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4:44 08/11
  • 금 : 1813.70상승 1.414:44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