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트·미수선수리비 지급기준 등 차보험 표준약관 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공=금감원
/제공=금감원
내달부터 렌트비와 미수선수리비 지급기준 등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이 개정·시행된다.

금융감독원은 자동차보험 표준약관 개정안을 확정해 보험금 누수를 방지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지금까지는 교통사고가 발생한 뒤 무등록 렌트카업체에서 차를 렌트해도 렌트비를 청구할 수 있었지만 내달부터는 정식으로 등록된 렌트카업체를 이용해야만 렌트비를 지급받을 수 있다. 무등록 렌트카업체를 이용한 경우 통상적인 렌트요금의 30%만 받게 된다.

또 소비자는 피해차량과 배기량, 연식 등이 비슷한 동급의 렌트차량 중 가장 저렴한 렌트차량을 받아야 한다. 렌트 인정기간은 차량을 자동차 정비업자에게 맡긴 시점을 기준으로 한다.

미수선수리비 지급 관행도 폐지된다. 미수선수리비란 실제로 차를 수리하기 전 보험사가 소비자에게 수리비를 현금으로 지급하는 관행을 뜻한다. 이로 인해 수리비를 현금으로 받고 다른 사고가 발생하면 같은 파손 부위에 대해 다시 보험금을 청구하는 이중청구 사례가 종종 발생했다. 하지만 앞으로는 원칙적으로 실제 수리한 경우에만 수리비용이 보상된다.

이 같은 자동차보험 표준약관 개정안은 내달 1일 시행되며 각 보험사가 계약자에 교부하는 개별 자동차보험약관도 같은 날부터 변경·시행된다.
 

박효선
박효선 rahs1351@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박효선입니다. 많은 격려와 질책의 말씀 부탁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7.60상승 1.3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