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서울역 플랫폼까지 의전차량 진입… 총리실 "적절성 여부 검토해보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황교안 국무총리가 탄 의전차량이 서울역 플랫폼 내부까지 진입해 과잉의전 논란이 일고 있다. 시민들이 사용하는 공간을 개인용도마냥 사용해 시민들의 비난은 들끓고 있다.

한겨레의 21일 단독보도에 따르면, 황 총리는 이날 세종시 공관으로 가기 위해 저녁 8시 출발하는 고속열차(KTX) 171편을 타고 충북 오송역까지 갔다. 황 총리를 태운 국무총리실 소속 관용 차량 2대는 1·2호차 플랫폼까지 진입해 황 총리를 내려준 뒤 차를 돌려 나갔다.

비판이 일자 총리실 측은 차량으로 역내 플랫폼까지 들어가는 것이 '경호 관행'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21일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범위 내에서 경호 차원에서 취해온 조치였다"며 "향후 적절성 여부는 검토해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민들은 "신종 권위주의", "갑질" 등의 비난을 쏟아내고 있어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황교안 국무총리가 21일 대전시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해 현장점검회의를 갖고 있다. /사진=뉴스1
황교안 국무총리가 21일 대전시 유성구 국방과학연구소를 방문해 현장점검회의를 갖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0.77하락 41.3212:50 06/29
  • 코스닥 : 760.34하락 9.1712:50 06/29
  • 원달러 : 1293.20상승 9.812:50 06/29
  • 두바이유 : 113.21상승 3.1812:50 06/29
  • 금 : 1821.20하락 3.612:50 06/29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 [머니S포토]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TF, 외교부 방문속에...
  • [머니S포토] 증권업계 CEO 만난 이복현 금감원장
  • [머니S포토] 한산 박해일 "최민식 선배, 너도 고생해봐라" 조언전해
  • [머니S포토] 관훈토론, 대화 나누는 원희룡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