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세계은행, '해외 협력사업 설명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 왼쪽 여섯 번째부터 조이스 음수야 (Joyce Msuya) 세계은행 한국사무소 소장, 김성택 수은 선임부행장.
사진 왼쪽 여섯 번째부터 조이스 음수야 (Joyce Msuya) 세계은행 한국사무소 소장, 김성택 수은 선임부행장.
한국수출입은행과 세계은행 한국사무소가 공동으로 2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2016년도 세계은행그룹(WBG) 협력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세계은행그룹 해외사업에 한국기업들의 참여폭을 늘리기 위해 마련됐다. 설명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가 두번째다. 이 자리엔 해외사업에 관심있는 한국기업과 공공기관의 임직원 200여 명이 참석했다.

설명회는 오전과 오후로 나눠 진행됐으며 세계은행의 조달 전문가와 프로젝트 담당자가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직접 주요 사업들을 소개했다.

오전 프로그램에선 세계은행그룹 조달사업의 개괄적 내용과 사업입찰 정보, 오는 7월부터 적용되는 WBG의 새로운 조달시스템 등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이 이어졌다. 오후 프로그램에선 한국기업이 특화된 기술을 보유한 ‘에너지·수자원·교통부문’에 중점을 두고 각 분야별 프로젝트 담당자와 조달 전문가들이 한국 기업들과 ‘일대일 미팅’을 가졌다. 이 분야는 한국기업이 강점을 가지고 있는 만큼 세계은행도 한국기업의 진출 확대를 적극 장려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국제금융공사(IFC)와 국제투자보증기구(MIGA)도 한국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는 사업기회를 소개하고 일대일 미팅을 진행했다.

IFC는 국제부흥개발은행(IBRD), 국제개발협회(IDA) 등과 더불어 세계은행 그룹을 형성하고 있는 금융기관으로 개발도상국의 민간부문의 발전과 민간자본의 국제적 이동을 촉진해 세계은행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기구다. 또 MIGA는 개발도상국에 대한 민간투자를 보장하고 투자 촉진을 도모하기 위한 국제기구다.

김성택 수은 선임부행장은 “연 130억 달러에 달하는 세계은행 조달시장은 초기 진입은 어렵지만 일단 진입에 성공하면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수익기반 구축과 기업 브랜드제고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면서 “수은이 세계은행과 손잡고 우리 기업의 참여 확대를 위한 정보공유의 장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조이스 음수야 (Joyce Msuya) 세계은행 한국사무소 소장은 “한국사무소는 기획재정부 및 수은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세계은행의 사업 진출에 관심이 있는 한국 기업들에게 사업 기회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적극적인 지원을 해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편 세계은행 한국사무소는 2013년 12월 인천에 개소해 한국과 세계은행그룹 파트너십 확대를 위해 노력중이다.

 

성승제
성승제 bank@mt.co.kr

금융을 사랑하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하는 금융 출입 기자입니다. 독자님들의 아낌없는 조언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