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현, 소녀가장 딸 사연에 결국 눈물 "속상해서 말문이 막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이 안타까운 사연에 눈물을 흘렸다.

 
2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이하 '동상이몽')에서는 김흥국, 개그우먼 박나래, 그룹 슈퍼주니어 조규현, 그룹 걸스데이 소진이 출연했다.
 
이날 소녀가장 딸은 "술만 드시고 일은 안 하는 백수 아빠가 고민이다. 아버지가 퇴직금을 두 달 만에 다 쓰셨다. 엄마가 편찮으셔서 생활비는 내가 벌고 있다"며 눈물을 보였고, 출연진들은 "사연이 많은 거 같다"고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출연진들은 공개된 '애 SAY'서 아침부터 술을 드시는 아버지의 모습에 경악했고, 소녀가장 딸은 "항상 가계부를 쓴다. 혹시나 (공과금을) 또 밀리면 끊기니까 집에 돈 들어가는 것만 생각한다"며 "아르바이트로 80만 원 정도 벌어 공과금, 부모님 휴대전화, 교통비, 집 생활비에 보탠다. 내가 가장이다. 지금은 내 자유보다 가족의 생계가 먼저다"라고 말해 감탄케 했다.
 
또 소녀가장 딸은 "올해 5년째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 중학교 1학년 겨울방학 때부터 한 번도 안 쉬고 일했다. 샤부샤부, PC방, 횟집, 고깃집, 국밥집 등등에서 일했다"며 "돈도 없지만 쓰면 힘들 걸 알아서 일단 안 산다"고 말했다.
 
'애 SAY'를 본 규현과 소진은 눈물을 흘렸고, 김흥국은 아버지에 "고생하는 딸한테 따뜻한 말을 해야지. 나쁜 사람이다"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규현은 "속상해서 말문이 막힌다. 어린 시절 학원을 운영하시는 아버지 덕분에 스파르타식으로 공부를 했었다. 그런데 공부를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선영이의 모습에 투정 부렸던 나의 과거가 떠올라 미안했다"고 전했다.
 
사진.SBS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