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수, 배우로 돌아오기까지 15년…"시댁이 배우활동 원하지 않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배우 박정수가 공백기를 접고 컴백했을 당시를 떠올렸다.


22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의 화요 초대석에는 배우 박정수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정수는 우연치않게 배우의 길을 접어든 후 무명생활없이 단숨에 스타의 자리에 올랐다. 하지만 박정수는 결혼을 하면서 활동 4년만에 배우의 생활을 그만뒀다. 박정수는 "시집에서 배우활동을 원하지 않았다. 나 역시 배우라는 직접에 소중함을 몰랐기 때문에 그만뒀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박정수는 오랜시간이 흐른 뒤 다시 배우로 복귀를 했다. 박정수는 "이런 얘기를 솔직하게 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집이 다 망하고 나니까 먹고살게 없어서 애들을 가르치기 위해서 배우를 다시 시작하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그렇게 일을 다시 시작해보니까 배우 일이 너무 좋더라. 내가 이걸 왜 싫다고 그만뒀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공백이 만 15년이었다. 현장에 돌아왔을 때 힘들기는 했다. 내가 일 했을 때와는 촬영 체계가 달라졌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 KBS1

 

  • 0%
  • 0%
  • 코스피 : 2623.36하락 24.0212:35 05/24
  • 코스닥 : 876.90하락 6.6912:35 05/24
  • 원달러 : 1264.00하락 0.112:35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2:35 05/24
  • 금 : 1847.80상승 5.712:35 05/24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