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교 신비사상과 인간' 개정판 출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리스도교 신비사상과 인간' 개정판 출간

<그리스도교 신비사상과 인간> 개정판이 출간됐다. 이 책은 20세기 프랑스의 거장 앙리 드 뤼박 추기경의 작품 <신비사상과 신비>, <삼분법적 인간학: 영, 영혼, 몸> 두 편을 앙리 드 뤼박의 사상으로 파리가톨릭대 박사학위를 받은 곽진상 신부가 번역‧출간한 책이다.

지난 2014년 10월 첫 출간 했으나 너무 학문적이고 전문적이어서 이해하기 어렵다는 호소를 접하고 저자가 더 쉬운 표현으로 재번역해 개정판을 출간했다. 학문적 용어를 통일하고 독자의 이해를 돕기 위해 책의 핵심 본문들을 주제별로 엮은 내용을 부록을 첨가했다.

원작 저자인 앙리 드 뤼박은 한 때 ‘새로운 신학’을 펼친다는 이유로 교회로부터 제제를 받았다. 하지만 훗날 그 정통성을 인정받아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신학자문위원으로 임명받았고, 신학적 공헌을 인정받아 추기경으로 서임된 세기의 거장이다.

이 책에서 소개되는 첫 번째 작품, <신비사상과 신비>는 ‘불교영성’, ‘문화영성’, ‘교육영성’ 등 ‘영성’이라는 말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오늘의 상황에서 그리스도교 영성의 본질적 의미가 무엇인지를 밝혀준다.

두 번째 작품, <삼분법적 인간학: 영, 영혼, 몸>은 이분법적 인간학을 넘어서 인간이 어떻게 하느님을 만나고 체험할 수 있는지를 밝힌 방대한 작품이다.

특히 이 책은 초세기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신비사상의 역사를 다룰 뿐 아니라, 이슬람과 불교, 개신교의 신비가들까지도 총체적으로 다루고 있다.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왜 인간이 종교를 찾는지, 인간의 목적이 무엇인지를 찾을 수 있다는 게 저자의 설명이다.

곽 신부는 “앙리 드 뤼박의 신비 사상은 그리스도교 영성이 다른 종교의 영성과 어떤 점이 다른지를 분명하게 보여줄 뿐만 아니라 그리스도교 영성의 보편적 특성을 밝혀준다”며 “이 책을 통해 그리스도교 영성의 진정한 의미를 깨달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윤신
최윤신 chldbstl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 2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