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김종인 회동, 국민의당 "짜고 치는 고스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당이 22일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사퇴설 및 김 대표와 문재인 전 대표의 회동과 관련해 "김 대표와 문재인 의원의 짜고 치는 고스톱에 국민은 피곤하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김경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바지사장 김종인 대표와 오너사장 문재인 의원의 나눠먹기 막장 비례대표 공천에 국민은 분노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적반하장 격으로 김종인 대표는 사퇴한다고 국민을 협박하며 칩거에 들어갔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재인 의원은 김 대표의 몽니를 다독거린다며 급거 상경했다"면서 "오너사장의 설득에 바지사장은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 복귀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또 어떤 뒷거래가 있을지 궁금하다. 뻔한 결말의 막장드라마를 보는 국민들의 뒷맛은 찝찝하다"고 혹평했다.

김 대변인은 "김종인 대표는 지금이라도 추한 노욕을 버리고 셀프공천과 원칙도 도덕적 기준도 없는 비례공천에 책임지고 정계를 떠나는 것이 국민 대다수의 뜻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중구 신당동 정호준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땀을 닦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중구 신당동 정호준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땀을 닦고 있다. /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18:03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18:03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18:03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18:03 07/01
  • 금 : 1801.50하락 5.818:03 07/01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