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금실, 더민주 향해 "망하려면 곱게 망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노무현정부에서 법무부장관을 역임한 강금실 변호사가 22일 자신의 '친정'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미치려면 곱게 미치든가"라며 강하게 비난했다.

친노(친노무현) 장외인사인 강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망하려면 곱게 망하라는 오래된 교훈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마음으로는 이미 탈당했다. 아무리 (국회의원) 금배지가 좋다 한들 당을 그렇게 통째 내주고 싶냐"며 "영혼을 팔아먹은 인간들"이라고 맹비난했다. 정치권에서는 비례대표 명단 확정 과정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비례 2번 '셀프 공천' 등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더민주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더민주의 이번 비례대표 명부 원안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전 대표를 비판했던 인사들이 당선 안정권에 포함되는 등 당 정체성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자료사진=뉴스1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자료사진=뉴스1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23:59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23:59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23:59 02/26
  • 두바이유 : 63.69하락 0.7323:59 02/26
  • 금 : 64.23하락 0.0623:59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