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경 파출소 경찰관, 오늘(22일) '뇌물수수' 혐의로 감찰받고 자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22일 낮 12시35분쯤 동대문경찰서 휘경파출소 소속 이모 경위(47)가 권총을 사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상황근무에 내려오지 않은 점을 이상하게 여긴 동료 경찰이 2층 숙직실에 찾아갔다 이 경위가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 경위는 전날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풍속 단속과 관련해 뇌물수수 혐의로 감찰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휘경파출소로 발령받기 전 이 경위는 서울지방경찰청 생활안전과 생활질서계에서 근무했다. 경찰은 사고 현장을 수습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 중이다.

서울 동대문경찰서 휘경파출소. /사진=임한별 기자
서울 동대문경찰서 휘경파출소. /사진=임한별 기자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