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의원 "당 지도부와 공관위 행태, 총선 패배로 이어질 것 자명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새누리당 정두언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도부와 공관위 인사들은 총선에 패배한다면 1차적 책임을 짐과 동시에 역사에는 '비루한 간신들'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당 지도부와 공관위의 행태는 권력의 눈치를 보면서 국민을 무시하고 있다"며 "여권 내 권력을 강화하려다 권력기반 자체가 흔들리게 된 것으로 '소탐대실'의 자해행위"라고 맹비난했다. 아울러 "이번에는 투표를 하지 않겠다는 새누리당 지지자들을 도처에서 만날 수 있다. 이러한 결과는 총선 패배로 이어질 것이 자명하다"고 우려했다.

정 의원은 "여권 내 권력을 강화하려다 권력기반 자체가 흔들리게 된 것"이라며 "그야말로 소탐대실의 자해행위"라고 말했다. 또 "굉장히 야만적 공천이자 비겁한 행태"라며 "이런 게 무슨 공당이냐"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당 정체성에 맞춘 공천이라는 공관위의 입장에 대해서는 "우리 당의 정체성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이며, 권위주의야 말로 당 정체성에 맞지 않는 것"이라며 "정체성을 따진다면, 그런 분들이 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새누리당 공관위와 최고위원회는 유승민 의원의 공천문제에 대한 결정을 연일 미루고 있는 상태다.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유승민 전 원내대표에 대한 공천·낙천 결정을 앞둔 공천관리위원회를 겨냥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유승민 전 원내대표에 대한 공천·낙천 결정을 앞둔 공천관리위원회를 겨냥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뉴스1 박지혜 기자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5:30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5:30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5:30 05/27
  • 두바이유 : 108.93하락 0.2615:30 05/27
  • 금 : 1847.60상승 1.315:30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