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광고 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새로운 광고 관리 플랫폼 제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네이버가 광고 상품과 방식이 점차 다양해지고 있는 상황에 발맞춰 광고주들을 위한 새로운 광고 관리 플랫폼을 제공한다.

네이버는 22일 ▲클릭초이스 ▲상품광고 ▲파워콘텐츠 ▲쇼핑광고 등 다양한 상품을 단 하나의 플랫폼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 중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광고시스템은 7월1일부로 클릭초이스 상품 운영에 우선 적용하고 상품광고, 파워콘텐츠, 쇼핑광고 등에도 순차적으로 적용해갈 계획이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 21일 광고주들이 새로운 플랫폼에 적응할 수 있도록 ‘체험존’도 오픈했다. 이는 시험용 버전으로 체험존 내에서 설정한 내용은 실제 광고에 적용되지 않는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광고시스템에 대한 온·오프라인 교육도 운영 중이다. 오프라인 강의는 ‘네이버파트너스퀘어’에서, 온라인 강의는 온라인 아카데미 사이트에서 무료로 수강할 수 있다.

새로운 광고시스템은 사이트 중심에서 광고 목적과 성과를 중심으로 개편된다. 특히 네이버는 광고주의 업종이나 목적에 따라 다양한 채널로 사용자를 연결하는 것이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판단해 홈페이지가 없는 사업자도 광고를 바로 시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예컨대 광고주가 홈페이지가 없더라도 전화 연결이나 위치정보(지도), 네이버예약, 네이버톡톡 등으로 사용자를 연결하는 식이다.

또한 광고 목적에 따라 예산이나 기간 등을 설정해두는 ‘캠페인’ 단위를 신설하고 광고주가 목적에 따라 유연하게 광고를 운영할 수 있게 했다.

성과에 따른 검색어 운영도 용이해진다. 광고주가 새로운 광고시스템에서 검색어와 광고 문구를 여러 개 입력해두면 시스템이 자동으로 각 검색어와 문구를 매칭해 노출한 뒤 그 성과를 광고주에게 제공한다.

광고주는 개별 키워드와 광고 문구를 하나씩 입력하고 광고 결과에 따라 이를 수정할 필요 없이 자동으로 매칭된 광고 성과를 보고 가장 효과가 높은 조합을 선택할 수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광고주들이 광고 운영에 많은 리소스를 투자하지 않더라도 상황과 목적에 따라 다양한 광고 상품을 전략적으로 선택해 운영할 수 있도록 통합 광고시스템을 계속해서 발전시켜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광고시스템 이미지. /사진=네이버
새로운 광고시스템 이미지. /사진=네이버
 

허주열
허주열 sense8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