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기에 테러, 유럽연합 심장 강타한 비열한 공격"… 반기문, 강도 높게 규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22일(현지 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발생한 연쇄 테러 공격을 강도 높게 규탄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반 총장은 "벨기에와 유럽연합의 심장을 강타한 비열한 공격이 오늘(22일) 일어났다"면서 "테러를 일으킨 집단은 즉각적으로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테러 희생자와 벨기에 정부 및 시민들에게 위로의 말을 덧붙였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역시 브뤼셀 테러를 규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안보리 15개 이사국은 "테러에 맞서 싸우는 벨기에와 연대할 것이며 테러리즘을 극복하도록 국제적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벨기에 브뤼셀 국제공항과 지하철역 등에서 22일 연쇄 폭탄 테러가 발생해 최소 34명이 숨지고 200여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집계됐다. 2건의 폭발이 연달아 발생한 브뤼셀 자벤텀 국제공항에서는 최소 14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브뤼셀 소방당국 대변인은 밝혔다.

아직 용의자들의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으나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연계 통신사인 알 아마크(Al amaq)는 이번 브뤼셀 연쇄 폭탄 테러가 IS의 소행이라고 보도했다. 알아마크는 이날 "IS 전사들이 22일 벨기에 수도 브뤼셀의 중심부에 위치한 지하철역과 공항에 폭탄 벨트 등으로 폭발을 일으켰다"고 전했다.

벨기에에서는 앞서 파리 테러를 자행한 살라 압데슬람(26)이 지난 18일 브뤼셀 몰렌베이크에서 체포된 이후 조직이 노출된 IS의 보복 공격 가능성이 제기돼왔다.

22일(현지시간) 오전 벨기에 브뤼셀 말베이크 지하철역에서 폭발이 발생한 가운데 부상자가 응급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AFP 제공)
22일(현지시간) 오전 벨기에 브뤼셀 말베이크 지하철역에서 폭발이 발생한 가운데 부상자가 응급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뉴스1(AFP 제공)
 

서대웅
서대웅 mdw100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