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선약 기형유발, 식약처 '헌혈 금지 7개 약' 공개… 남성 탈모·전립선 비대증 치료제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만성 피부병인 건선 치료제 등 7개 성분의 약을 먹고 헌혈한 피를 임신부가 수혈하면 기형아가 태어날 위험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따라서 이들 의약품을 복용한 후에는 일정 기간 헌혈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약품안전 당국의 경고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3일 건선약을 포함해 복용 후 일정 기간 헌혈금지가 필요한 7개 성분의 약과 금지 기간을 공개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건선 치료제 '아시트레틴'(Acitretin) 복용 환자의 혈액을 임부에게 수혈하면 이른바 '기형유발 독성'을 야기할 수 있어 복용중단 시점부터 3년 동안은 헌혈하지 않아야 한다.

남성 탈모 및 전립선 비대증 치료제인 '두타스테리드'(Dutasteride)와 '피나스테리드'(Finasteride)도 기형유발 독성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이들 약물이 체내에서 배출되는 시간을 고려해 복용중단 후 두타스테리드는 6개월간, 피나스테리드는 1개월간 헌혈하지 않아야 한다.

항암제 성분 '비스모데깁'(Vismodegib)과 '탈리도미드'(Thalidomide)는 태아에 선천적 결함을 가져올 수 있다. 탈리도미드를 복용한 환자는 투여중단 후 1개월간, '비스모데깁'은 7개월간 헌혈을 하지 말아야 한다.

손 습진 치료에 사용하는 '알리트레티노인'(Alitretinoin)과 여드름 치료제 '이소트레티노인'(Isotretinoin)을 사용한 환자는 복용중단 후 1개월간 헌혈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이와 관련, 식약처는 의·약사가 임부에게 처방하거나 조제하지 말아야 할 625개의 임부 금기 성분도 공개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사진=뉴스1DB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사진=뉴스1DB
 

김수정
김수정 superb@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4.33상승 11.9523:59 04/15
  • 코스닥 : 1013.90하락 0.5223:59 04/15
  • 원달러 : 1117.60상승 123:59 04/15
  • 두바이유 : 66.94상승 0.3623:59 04/15
  • 금 : 64.17상승 1.6123:59 04/15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 [머니S포토] 자가격리 마친 이낙연 전 대표
  • [머니S포토] 프로포폴 불법 투약 '채승석' 2심서 집유
  • [머니S포토] KT, ESG 경영에 노사 손붙잡다
  • [머니S포토] 16일 0시 개통, 마무리 단장 들어간 '신월여의지하도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